'현대가 더비' 앞둔 울산의 화두는 "더 이상 아픔은 없다"

2022-08-04 15:06:51

울산문수축구경기장/ K리그1/ 울산현대축구단 vs FC서울/ 울산 바코 득점/ 골 세레머니/ 사진 김정수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울산이 전북과 시즌 두 번째 전주성 '현대가 혈투'를 치른다.



울산은 7일 오후 7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전북과 하나원큐 K리그1 2022 27라운드에서 맞닥뜨린다. 지난 라운드에서 울산이 승점 1점을 추가한 반면 전북은 원정 연승 행진이 '9'에 멈추며 두 팀의 격차는 6점으로 벌어졌다. 울산의 승점은 51점, 전북은 45점이다.

울산이 17년 만의 리그 정상에 오르기 위해 반드시 꺾어야 할 팀은 바로 전북이다. 울산은 최근 세 시즌 동안 전북과 치열한 우승 경쟁을 펼쳤으나 중요한 순간에 번번이 미끄러지며 눈앞에서 트로피를 놓쳤다.

홍명보 감독 부임 후 전북 징크스를 조금씩 극복해가고 있다. 지난 시즌 다섯 차례 맞붙어 2승2무1패로 우위를 점했다.

이번 시즌 리그에서 두 번 만나 1경기씩 나눠가졌다. 울산은 3월 6일 전북 원정에서 레오나르도의 결승골에 힘입어 1대0으로 승리했지만 6월 19일 안방에서는 엄원상의 만회골에도 불구 1대3으로 패했다.

세 번째 맞대결을 앞두고 주장인 이청용을 포함한 선수들은 '더 이상 아픔을 반복하지 않겠다'는 각오로 축구화 끈을 더욱 조이고 있다.

최근 울산은 5경기 무패(3승2무)를 질주하고 있다. 24경기에서 36골을 터트리며 팀 득점 1위를 기록하고 있다. 전북(31골)보다 5골 많은 상황이고 실점은 21골로 동률이다.

결정력에서 울산이 우위를 점하고 있다. 울산은 이번 경기에서 전북과의 격차를 9점으로 벌리면서 우승에 한발 더 다가설 수 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