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애 첫 선발 마치고 불펜행…19세 신인 "154㎞ 직구도 몰리면 가차없더라" [부산피플]

2022-08-04 14:11:17

롯데 이민석. 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신인이 데뷔 첫해 1군에 올라온 것만도 대단한 성과다. 그런데 선발 등판까지 했다. 사령탑이 인정한 팀의 미래다.



3일 만난 롯데 자이언츠 이민석(19)은 자신의 첫 선발 등판이었던 지난달 31일 삼성 라이온즈전에 대해 "몰리면 가차없더라"는 한마디로 표현했다.

올해 1차지명으로 입단한 새파란 신인이다. 2군에서 꾸준히 선발로테이션을 돌았고, 1군에서 롱릴리프로 좋은 모습을 보여줬기에 얻은 선발 기회였다. 하지만 이민석은 3⅓이닝 동안 7안타(홈런 1) 3사사구 4실점로 부진했다. 마운드를 이어받은 서준원이 2⅔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고, 반격에 나선 롯데는 5대5 무승부로 경기를 마쳤다.

1회부터 삼성 외국인 타자 호세 피렐라에게 투런포를 얻어맞았다. 3회에도 피렐라의 2루타에 이어 김재성에게 적시타를 내줬다. 4회에는 제구가 흔들리며 밀어내기 볼넷까지 허용한 끝에 교체됐다.

최고 154㎞까지 나온 직구는 여전히 돋보였다. 하지만 야구 선배들의 노림수와 힘을 이겨내지 못했다. 이민석은 "원래 직구의 힘으로 밀어붙이는 스타일인데, 역시 2군과는 다르더라"며 혀를 내둘렀다.

특히 리그 최고의 타자 중 한명인 피렐라를 향한 승부욕을 불태웠다. 이민석은 "첫회 홈런 맞고, 3회에 피렐라를 다시 만났을 때 진짜 온 힘을 다해 던졌다. 그런데 2루타를 맞았다. 그 순간 힘이 쭉 빠지더라. 그 뒤로는 공에 힘이 떨어졌던 것 같다"며 아쉬워했다.

이민석은 롯데 구단이 집중 육성하는 유망주다. 이날 이민석이 불펜 피칭을 소화하자, 임경완-로이스 링 투수코치 외에도 많은 코칭스태프와 관계자들이 지켜보는 모습. 그를 향한 관심도를 보여주는 모습이었다.

이민석 외에도 조세진 진승현 윤동희 한태양 등 많은 신인들이 1군을 오르내리며 기회를 받고 있다. 다분히 미래를 향한 투자다.

이민석은 첫 선발등판에서 보여준 가능성을 인정받아 오는 5일 한번 더 선발로 출격할 예정이었다. 하지만 글렌 스파크맨 퇴출과 댄 스트레일리 영입 등의 사정으로 롯데 선발 로테이션이 조정되며 다시 롱맨으로 보직이 변경됐다.

"아직도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단점을 잘 보완해서 다음번엔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겠다."

부산=김영록 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