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증여받은 20대 이하 7만명, 평균 1억7000만원 받아

2022-08-04 08:43:34

지난해 증여를 받은 20대 이하가 7만명을 넘었으며, 이들은 평균 1억7000만원의 자산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4일 김회재 의원(더불어민주당)이 국세청으로부터 받은 '최근 5년간 20대 이하 증여 자산 현황'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20대 이하에게 증여된 자산은 총 11조9103억원이었다. 증여 받은 사람은 총 7만115명으로 1인당 평균 1억7000만원의 자산을 받은 셈이다.

이는 지난 2020년 20대 이하가 증여받은 평균 자산 규모(1억4000만원)보다 18.2% 늘어난 수치다. 2020년 20대 이하에게 증여된 자산은 4조8931억원, 증여받은 인원은 3만4036명이었다.

20대 이하가 증여받은 자산은 2017년 3조8233억원에서 2018년 4조9245억원, 2019년 5조2087억원으로 증가했다가 2020년에 4조8931억원으로 감소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지난해 20대가 증여받은 자산은 9조1498억원, 10대는 1조8344억원, 10세 미만은 9261억원이었다.

증여받은 인원은 20대 4만6756명, 10대 1만3975명, 10세 미만 9384명으로 1인당 평균 증여 받은 자산은 20대 2억원, 10대 1억3000만원, 10세 미만 1억원이었다.강우진 기자 kwj1222@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