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업자득 호날두" 맨유 동료들도,유럽구단도 원치않는다

2022-08-04 18:48:53

<저작권자(c) Reuters/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맨유 동료들도, 유럽 구단 어디도 호날두 원치 않아!"



'리버풀 레전드' 제이미 캐리거가 '이기적인 슈퍼스타' 크리스티아누 호날두를 향해 독설을 퍼부었다.

호날두는 새 시즌을 앞두고 '유럽챔피언스리그에서 뛸 수 있는 팀'으로 가고 싶다며 맨유의 태국, 호주 프리시즌 투어에 불참했다. 올드트래포드에서 열린 라요 바예카노와의 마지막 프리시즌 친선전 전반 모습을 드러냈지만, 종료 휘슬이 울리기도 전 경기장을 떠나는 '비매너 조기퇴근' 현장이 포착되며 팬, 동료들의 뜨거운 비난에 직면했다.

호날두의 맨유 복귀를 처음부터 반대했던 캐리거는 4일(한국시각 ) 영국 스카이스포츠를 통해 "맨유 스쿼드 선수들이 호날두가 돌아오는 걸 원치 않는다"고 주장했다.

"나는 호날두 영입이 정말 이상하다고 줄곧 생각했었다. 호날두가 설령 맨유에서 잘한다고 하더라도 이런 상황이 올 거라고 늘 생각했다"고 말했다.

"호날두는 2년+1년 옵션 계약을 했다. 믿을 수 없는 계약"이라면서 "호날두는 지금 37세다. 올 시즌엔 38세다. 같은 선수가 아니다. 여전히 훌륭한 골잡이지만 예전과 똑같은 선수가 아니다. 내가 틀리지 않았다면 이 시점에서 어떤 유럽구단도 그를 원치 않을 것"이라고 호언했다.

"하지만 다른 클럽들이 원치 않는 상황에서 맨유가 그를 방출할 수 있을 것같지도 않다. 만약 텐하흐 맨유 감독에게 묻는다면 그 역시 호날두를 원할 것같지 않다. 더군다나 드레싱룸의 맨유 선수들은 현 시점에서 크리스티아누 호날두의 복귀를 원치 않을 것"이라고 돌직구를 날렸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