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첼시는 바르셀로나서 오바메양을 데려오려한다"

2022-08-04 18:36:27

<저작권자(c) /AFP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첼시가 피에르 에머릭 오바메양 영입에 근접했다는 뉴스가 흘러나오고 있다.



'33세 공격수' 오바메양은 지난 2월 아스널과의 계약이 만료된 후 FA로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었다. 그러나 올 시즌 바르셀로나가 바이에른 뮌헨에서 '득점기계' 로베르트 레반도프스키를 영입하며 당장 밥그릇을 위협받게 됐다. 바르셀로나 역시 고액 연봉자인 오바메양을 내려놔야 할 재정적 이유가 생겼다.

토마스 투헬 첼시 감독은 맨시티에서 라힘 스털링을 영입하며 화력 보강에 성공했지만 로멜루 루카쿠의 빈자리를 메울 스트라이커 포지션을 여전히 필요로 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유럽 이적 시장 전문가 파브리지오 로마노 기자는 4일(한국시각) '첼시가 올여름 오바메양을 바르셀로나에서 데려오는 협상에 근접했다'고 알렸다.

투헬은 과거 분데스리가 도르트문트 시절 오바메양과 좋은 케미를 연출한 바 있다. 또 램파드 감독 시절인 2020년 1월에도 첼시는 오바메양 영입을 추진한 바 있었으나 높은 연봉을 맞춰주지 못해 협상이 결렬된 바 있다.

아스널 시절 오바메양은 163경기에 나서 92골을 기록했고, 2020년 아스널의 FA컵 우승을 이끌었다. 지난 시즌 바르셀로나 유니폼을 입은 이후 오바메양은 23경기에서 13골을 넣는 준수한 활약을 펼친 바 있다.

지난달 레반도프스키 이적이 성사된 후 오바메양은 "기대가 된다. 나는 그를 잘 알고, 도르트문트에 있을 때 함께 뛰어본 적이 있다. 좋은 시간을 보냈다. 다시 재결합하게 돼 기쁘다"며 기대감을 전한 바 있다. 전영지 기자 sky4us@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