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CES 전시관·제네시스 수지, 2022 레드닷 어워드서 최우수상 수상

2022-08-04 15:29:42

◇CES 2022 현대차관. 사진제공=현대차

현대자동차의 CES 전시관과 제네시스 브랜드관이 글로벌 디자인 상 '레드 닷 어워드'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현대차그룹은 독일 노르트라인 베스트팔렌 디자인센터가 주관하는 '2022 레드 닷 어워드 : 브랜드 & 커뮤니케이션 디자인'에서 2개 부문 최우수상과 6개 부문 본상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현대차가 지난 1월 CES 2022에서 발표했던 '이동 경험의 영역을 확장하고 궁극적인 이동의 자유를 실현하겠다'는 로보틱스 비전을 구체화한 'CES 2022 현대차관'이 '전시관' 부문에서, 제네시스 전용 전시관 '제네시스 수지'가 '브랜드 스토어' 부문에서 '최우수상'에 이름을 올렸다.

현대차는 CES 2022 현대차관에서 사용자의 이동 경험이 혁신적으로 확장되는 '메타모빌리티', 사물에 이동성이 부여된 'Mobility of Things(MoT)' 생태계, 인간을 위한 '지능형 로봇' 등으로 구성된 로보틱스 비전을 공개했다.

또 다른 최우수상 수상작 '제네시스 수지'는 2020년 개관한 제네시스의 두 번째 독립형 전용 전시관이다. 제네시스 차량 디자인에서 느낄 수 있는 절제미와 고급스러움을 전시 공간에 드러나도록 디자인 한 것이 이번 레드 닷 어워드에서 좋은 결과로 이어졌다고 현대차 측은 설명했다.

이외에도 현대차그룹의 '제네시스 스튜디오 안성'과 '현대차 송파대로 전시장'이 '쇼룸' 부문에서,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이 '브랜드 스토어' 부문에서, '제네시스 GV60 인스토어 캠페인 : Light & Wonder'가 '전시 디자인' 부문에서, '제네시스 ccIC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이 '사용자 인터페이스' 부문에서, '기아 CI 가이드라인'이 'CI 디자인 가이드' 부문에서 각각 본상을 수상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의 차별화된 브랜드 가치와 경험을 고객에게 제공하려는 노력이 이번 레드 닷 어워드 '브랜드 &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수상이라는 값진 결과로 나타났다"며 "앞으로도 고객과 소통하고, 각 브랜드의 가치를 전달하기 위한 다양한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