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2분기 영업익 1710억원으로 5% 성장…"비즈니스 결합으로 성장동력 마련 중"

2022-08-04 14:54:11

카카오는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71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보다 5.2%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4일 공시했다.



매출은 1조8223억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34.8% 증가했다. 순이익은 1천12억원으로 68% 줄었다.

부문별로 살펴보면 플랫폼 부문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22% 늘어난 9307억원으로 집계됐다. 톡비즈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16% 증가한 4532억원, 포털비즈 매출은 18% 감소한 1024억원, 기타 부문 매출은 52% 늘어난 3751억원으로 집계됐다.

콘텐츠 부문 매출은 8917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51% 늘었다. 이 중 스토리 매출은 작년 동기 대비 22% 성장한 2276억원, 뮤직 매출은 11% 늘어난 2093억원, 미디어 매출은 35% 증가한 1180억원, 게임 매출은 162% 늘어난 3368억원으로 조사됐다.

게임 매출이 급증한 것은 모바일 게임 '오딘'의 대만 매출과 '우마무스메: 프리티 더비'의 신규 출시 효과가 반영된 결과로 분석됐다.

올해 2분기 영업비용은 1조6513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9% 늘어났다. 이는 글로벌 콘텐츠 사업 확대 등으로 인한 마케팅 투자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파악됐다.

카카오는 "거시 경제의 불확실성과 글로벌 경기 둔화 등 녹록지 않은 경영 환경이 지속되는 상황에서 카카오톡의 진화와 함께 광고, 커머스 등 비즈니스와의 강결합을 추진하며 새로운 성장동력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남궁훈 카카오 각자대표는 이날 전화회의에서 구글의 인앱결제 정책에 따른 매출 악영향을 설명했다.

그는 "이모티콘 플러스는 신규 이용자가 기존 대비 3분의 1 수준으로 하락해 대응책 도입 강구 중"이라며 "하반기는 인앱결제 영향 축소를 위해 프로모션 등을 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수익성 강화와 관련해서는 "오픈 채팅은 별도의 프로모션을 진행하지 않았는데 일간 활성 이용자 900만 명을 확보하면서 강력한 서비스로 성장했다"며 오픈 채팅에 광고를 도입하는 등의 수익 모델을 올해 4분기부터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또한 카카오톡 오픈 채팅을 오픈 링크라는 별도의 앱으로 출시할 계획이라고도 알렸다.

전화회의에 참여한 배재현 카카오 투자거버넌스총괄은 최근 카카오모빌리티에 대해 "일부 지분 매각은 혁신과 성장을 위한 방안 중 하나의 선택지였다"며 "모빌리티가 협의체를 구성해 새로운 성장 방안 마련에 대한 의지를 전달했고, 카카오에서는 이를 존중하고 적극 지원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