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맨유 아닌 첼시?' 바르셀로나 특급 MF, 첼시행 선호. 양팀 이적 협상 급물살

2022-08-04 08:28:04

프렝키 데 용.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결국 첼시일까.



프렝키 데 용의 행선지는 여전히 주목된다. 그는 맨체스터 유나이티드행을 선호하지 않는다. 첼시가 바르셀로나와 협상을 가졌다.

디 애슬레틱지는 4일(한국시각) '첼시가 이번 여름 중원 보강을 위해 바르셀로나 핵심 미드필더 프렝키 데 용을 데려오려고 한다. 첼시와 바르셀로나는 데 용의 이적을 위한 협상을 가졌다'고 했다.

메트로지는 '데 용은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보다 첼시로 이적할 것으로 선호할 것'이라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미 여러차례 보도된 바 있다.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네덜란드 대표팀 출신 데 용의 영입에 사활을 걸고 있다. 중원 경쟁력이 부족한 맨유다. 폴 포그바가 빠져나가면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는 중원 경쟁력이 많이 떨어진다. 상황이다.

올 시즌 무조건 EPL 4위 안에 들어야 하는 맨유다. 하지만, 상황은 녹록치 않다. 맨체스터 시티는 얼링 홀란드를 비롯, 대폭적 전력 보강을 이뤘고, 리버풀 역시 사디오 마네가 이탈했지만, 다윈 누네즈를 데려오면서 전력 누수를 최소화했다. 여기에 첼시는 라힘 스털링을 데려왔고, 토트넘 역시 알찬 보강을 했다. 또, 아스널도 가브리엘 제수스 등 적재적소에 전력을 보강하면서 올 시즌 대비를 마쳤다.

맨유는 에릭 텐 하흐 감독의 지휘 아래 전력 보강에 안간힘을 쓰고 있다. 프리 시즌 친선 경기에서 상당히 좋은 경기력을 보였지만, 중원의 힘은 여전히 라이벌 팀들에 비해 부족한 게 사실이다.

맨유 지휘봉을 잡은 에릭 텐 하흐 감독의 전술을 잘 이해하는 선수다. 2017년부터 아약스에서 호흡을 맞췄다.

때문에 맨유는 데 용의 이적에 사활을 걸고 있다. 하지만 챔피언스리그 티켓을 놓친 맨유행을 데 용은 선호하지 않는다. 지난 시즌 EPL 6위를 차지한 맨유는 챔피언스리그가 아닌 유로파 리그에 참가해야 한다.

데 용은 바르셀로나 잔류를 선호하고 있고, 이적한다면 첼시를 선택할 가능성이 좀 더 높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