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빠른 발에 발등 찍혔네' 2로 도루→홈 아웃, 천국과 지옥 오간 김도영을 구한 든든한 형들

2022-08-04 07:46:00



[대전=스포츠조선 박재만 기자] 자신의 빠른 발을 너무 믿었던 3루 주자 김도영은 역전을 눈앞에 두고 홈에서 좌절하고 말았다.





한화 이글스와 KIA 타이거즈의 주중 3연전 두 번째 경기가 펼쳐진 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 경기 초반은 KIA 파노니와 한화 남지민의 마운드 싸움이었다. 5회말 한화가 선취점을 내자 KIA도 6회초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7회초 KIA 박동원이 역전 솔로포를 날리자 7회말 한화 최재훈이 동점 솔로포를 날리며 승부는 다시 원점. 3-3 팽팽한 승부가 이어지는 가운데 9회초 공격에 나선 KIA가 찬스를 잡았다.

김선빈이 안타로 출루에 성공하자 김종국 감독은 대주자 김도영 카드를 꺼냈다. 빠른 발을 지닌 김도영은 초구부터 과감하게 스타트를 끊었다. 2루를 향해 과감하게 몸을 날린 김도영은 ?화 2루수 김태연과의 충돌도 두려워하지 않았다. 결과는 도루 성공. 충돌로 인한 충격으로 잠시 통증을 호소했지만 큰 부상은 아니었다. 하주석과 김태연은 잠시 승부를 떠나 후배를 걱정하며 헬멧을 주워주며 유니폼에 묻은 흙을 털어줬다.

이후 박동원의 안타로 1사 1,3루 역전 찬스를 잡은 KIA. 타석에 들어선 류지혁은 3루 주자 김도영을 어떻게든 홈으로 불러들이기 위해 내야 땅볼 타구를 만들어냈다. 3루 주자가 들어오면 역전에 성공하는 상황. 한화 1루수 박정현은 타구를 빠르게 잡은 뒤 곧바로 홈 송구를 선택했다.

타구 소리와 동시에 홈을 향해 몸을 날린 김도영은 포수 최재훈의 태그와 동시에 베이스를 향해 손을 뻗었다. 구심의 시그널은 아웃. 누구보다 빠른 발에 자신 있던 김도영은 역전을 눈앞에 두고 홈에서 아웃됐다. 허탈한 마음에 털썩 주저앉았던 김도영은 아쉬움 마음에 자리를 쉽게 떠나지 못했다.



결국 정규 이닝에서 승부를 가리지 못한 두 팀은 연장전에 돌입했다. 10회초 1사 2루 타석에 들어선 4번 타자 나성범이 결승타를 날리며 리드를 가져온 KIA는 마무리 정해영이 10회말 마운드에 올라 전날 끝내기 패배를 설욕하는 세이브를 올리며 팀의 3연패를 끊었다.



9회초 대주자로 출전해 빠른 발로 2루 도루 성공 후 자신 있게 홈을 파고들다 태그 아웃당하며 천국과 지옥을 오간 동생 김도영에게는 든든한 두 형 나성범과 정해영이 있었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