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찬규→오지환, 베테랑의 힘!" 기쁨 숨기지 못한 류지현 감독 [부산승장]

2022-08-03 22:21:56

3일 부산 사직구장 LG 트윈스와 롯데 자이언츠 경기. 5회초 1사 1루 김현수가 1타점 2루타를 치고 있다. 부산=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8.3/

[부산=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가장 중요한 시점인데, 임찬규 최고의 호투!"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이 8월의 중요한 승리에 기쁨을 숨기지 않았다.

LG는 3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4대1 승리를 거뒀다.

선발 임찬규가 6⅓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고, 박해민이 5타수 4안타를 몰아치며 기회를 만들었다. 김현수가 2타점을 추가하며 착실하게 불러들였고, 1-2로 쫓긴 7회에는 문보경과 오지환의 적시타가 터졌다.

경기 후 류지현 감독은 "팀의 승리가 가장 중요한 시점에 임찬규가 최고의 호투를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팀내 선발진의 유일한 30대 중고참인 임찬규를 아끼는 마음이 가득하다.

이어 "공격에서 박해민 김현수 오지환 베테랑들의 힘이 오늘 승리의 큰 역할을 했고, 7회말 위기에서 김진성이 베테랑답게 침착하게 이닝을 마무리해준 것도 의미가 컸다"고 덧붙였다.

이날 승리로 LG는 롯데와의 상대전적도 4승6패1무로 좁혔다.

시리즈 3차전 선발은 LG 김윤식과 롯데 박세웅이 맞붙는다.

부산=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