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자' 맨시티가 비싸다는데...첼시, 800억 수비수 하이재킹

2022-08-04 05:30:00

AFP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 용 기자] 쿠쿠렐라 하이재킹을 노리는 첼시.



첼시가 브라이튼의 레프트백 마크 쿠쿠렐라를 가로채려고 한다. 그를 원하던 맨체스터 시티는 방심하다 허무하게 빼앗길 판이다.

스페인 출신 24세 수비수 쿠쿠렐라는 고국의 FC바르셀로나, 에이바르, 헤타페를 거쳐 지난 시즌 브라이튼 유니폼을 입고 프리미어리그에 입성했다. 포백, 스리백 가리지 않고 왼쪽을 지키며 시즌 38경기를 소화했다. 수비수 치고 뛰어난 공격력을 갖추고 있어 많은 클럽들이 쿠쿠렐라에 매력을 느꼈다.

선두 주자는 맨체스터 시티였다. 맨시티는 올 여름 레프트백 자원인 올렉산드르 진첸코를 아스널로 떠나보냈다. 그리고 그 자리를 쿠쿠렐라로 채우려 했다. 하지만 문제는 몸값이었다. 지난해 쿠쿠렐라를 데려온 브라이튼은 섣부르게 유망한 자원을 팔 이유가 없다. 최소 5000만파운드(약 800억원)의 금액이 아니라면, 선수를 팔아야 한다는 압박을 받지 않는다. 쿠쿠렐라와 브라이튼의 계약은 아직 4년이나 더 남아있다.

그런데 맨시티는 이 금액이 지나치다며 적극적으로 협상에 나서지 않았다. 그러는 사이 첼시가 등장했다.

영국 매체 '디애슬레틱'은 첼시가 브라이튼에 5000만파운드가 넘는 금액을 공식적으로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일단 브라이튼은 첼시의 갑작스러운 제안을 받아들이지 않았다고 한다. 브라이튼은 쿠쿠렐라에 아직 더 많은 부분을 기대하고 있으며, 적절한 후임자가 있을 때 그의 이적을 승인하겠다는 자세다.

하지만 '디애슬레틱'은 첼시의 하이재킹 가능성이 충분하다고 전망했다. 일단 브라이튼이 첼시에 있는 동포지션 레비 콜윌을 원한다. 브라이튼이 선수끼리의 교환을 원하지 않고 있기에, 적당한 가격에 콜윌을 보내고 쿠쿠렐라 협상을 따로 하면 첼시가 원하는 바를 이룰 수 있다. 첼시는 현재 쿠쿠렐라 영입에 굉장한 자신감을 보이고 있고, 선수와는 개인 조건에 일찌감치 합의를 한 것으로 전해졌다.

쿠쿠렐라는 스페인 국가대표로도 활약중이다. A매치 5경기를 소화했다.

김 용 기자 aweso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