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쁘다 바빠' 초보 대행의 광폭 행보, 발로 뛰며 선수들 컨디션 직접 체크

2022-08-03 18:23:18

'캡틴 오재일 잘 부탁해~' 3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KBO리그 두산과 삼성의 경기가 열렸다. 경기 전 삼성 선수들이 훈련하고 있다. 오재일의 훈련을 지켜보고 있는 삼성 박진만 감독대행. 잠실=송정헌 기자songs@sportschosun.com

[잠실=스포츠조선 송정헌 기자] 초보 대행은 더그아웃에 가만히 있지 않았다.



삼성 라이온즈 감독대행을 맡은 박진만 대행이 선수단 파악을 위해 발로 뛰었다.

삼성은 허삼영 전 감독의 자진 사퇴로 박진만 2군 감독이 남은 시즌 감독대행을 맡는다. 갑작스럽게 1군 선수단을 맡은 박 대행은 남은 시즌 최선을 다하겠다 다짐했다.

박 대행은 2일 경기가 우천으로 취소되며 3일 두산과 경기에서 감독 데뷔 전을 갖는다. 감독대행이지만 1군 선수단을 맡고 첫 경기를 갖는 박 대행은 경기를 앞두고 외야까지 직접 나가 훈련하고 있는 선수들을 지켜보며 열성을 보였다.

코치들과도 많은 대화를 나누며 선수들의 컨디션을 직접 점검했다. 감독대행 첫 미디어 브리핑에서 박 대행은 선수들에게 최선을 다해 뛰어줄 것을 주문했다. 야구 실력을 떠나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박진만 대행 본인도 그라운드 이곳저곳 돌아다니며 선수들의 훈련 모습을 가까운 곳에서 지켜보며 분주하게 움직였다.

삼성은 아직 시즌 50경기를 남겨두고 있다.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짐한 박 대행은 선수들과 함께 뛰기 시작했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