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케이타 될까?' 1순위 외인 이크바이리 입국…"많은 승리 돕고파" 포부

2022-08-03 17:26:38

이크바이리 입국. 사진제공=삼성화재

[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삼성화재 블루팡스의 희망이 될 수 있을까.



'전체 1순위'에 빛나는 외국인 선수 아흐메드 이크바이리(등록명 이크바이리)가 포부를 밝혔다.

삼성화재는 3일 "외국인선수 아흐메드 이크바이리가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고 밝혔다.

이크바이리는 2022년 남자부 외국인 선수 드래프트에서 전체 1순위로 삼성화재에 지명된 바 있다.

앞서 노우모리 케이타(전 KB손해보험 스타즈)와 세르비아리그에서 경쟁하기도 했고, 지난 시즌에는 슬로베니아리그에서 득점 및 서브 1위를 기록한 2m 장신 공격수다.

이크바이리는 "나를 선택해 준 구단에 감사하며, 팀에 보탬이 될 수 있는 선수가 되겠다, 많은 승리를 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부산=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