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컬링연맹, 2023년 믹스더블-시니어 세계선수권대회 강릉 개최

2022-08-03 11:20:57

사진제공=대한컬링연맹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세계 최정상 컬링 팀들이 경쟁하는 세계선수권급 대회가 14년만에 국내에서 열린다. 국내에서 세계선수권대회급 컬링 국제대회가 열리는 것은 지난 2009년 여자 컬링 세계선수권대회 이후 처음이다. 국제대회 국내 개최 자체도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과 2018년 아시아·태평양선수권대회 이후 5년 만이다.



대한컬링연맹은 2023년 믹스더블 및 시니어 세계컬링선수권대회 강릉 유치에 성공했다. 2023년 믹스더블 및 시니어 세계컬링선수권대회는 내년 4월 22일부터 29일까지 8일간 강원 강릉시의 강릉컬링센터와 아이스하키장에서 열린다.

강릉컬링센터는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컬링 대회장으로 사용된 경기장이다. 올림픽 이후에도 2018년 아시아태평양컬링선수권대회와 한국컬링선수권대회 경기장으로 사용됐다. 2024년 강원동계청소년올림픽도 이곳에서 치러진다.

컬링연맹은 대회 유치를 기념하기 위해 11일 강릉컬링센터에서 미디어데이를 열고 세계선수권 대회 공식 유치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김용빈 컬링연맹 회장은 "전 세계 선수들이 강릉에서 경기하면서 올림픽 유산을 이어 나갈 것이라 기대한다. 연맹은 대회 출전 선수들이 경기에 집중할 뿐만 아니라 음식, 풍경 등도 즐길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