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판매 늘어도 출고지연 여전…"반도체 공급난 연말까지"

2022-08-03 08:57:09

국내 완성차 판매가 지난달 증가세로 돌아섰지만 신차 출고 지연 현상은 여전한 것으로 나타났다. 당초 하반기부터 완화될 것으로 전망됐던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이 이어지면서, 신차 출고가 정상화되기까지 시일이 걸릴 전망이다.



3일 자동차 구매정보 플랫폼 겟차가 고객 계약정보를 통해 이번 달 국산차의 출고 시기를 분석한 결과, 현대차·기아의 신차 인도 기간은 짧게는 4주, 길게는 18개월로 집계됐다. 3개월 전인 5월 초와 비교하면 모델별 대기 기간은 다소 변화가 있었지만, 평균 출고 기간은 달라진 게 없다.

현대차의 아반떼와 소나타, 그랜저의 가솔린 모델은 출고 대기 기간이 각각 10개월, 3개월, 5개월로 나타났다.

하이브리드 모델의 대기 기간은 각각 17개월, 6개월, 8개월로 더 길었다. 하이브리드 차에는 내연기관차의 1.5배에 달하는 차량용 반도체가 탑재돼 반도체 수급난에 더 영향을 받는다.

그동안 상대적으로 출고 기간이 짧았던 현대차의 제네시스도 세단과 SUV 가리지 않고 차량을 인도받기까지는 6∼18개월이 소요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평균 인도 기간이 3∼12개월이었던 5월보다 더 많은 시간을 기다리게 된 것이다.

다만 최근 인기가 높아지고 있는 전기차는 인도 기간이 다소 짧아졌다. 기아의 전용 전기차인 EV6의 출고 대기 기간은 지난 5월 18개월이었지만 이번 달은 14개월로 4개월 짧아졌다.

자동차업계 관계자는 "차량용 반도체 수급난 여파가 서서히 약해지고는 있지만, 아직 생산이 정상화되기까지는 시간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며 "올해 말까지 수급난 여파가 이어질 것"이라고 말했다.이미선 기자 alread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