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방큰돌고래 `비봉이` 17년 만에 귀향…"활기차게 헤엄"

2022-08-04 13:06:20

(서귀포=연합뉴스) 백나용 기자 = 2005년 제주 비양도 앞바다에서 혼획돼 퍼시픽리솜에서 17년간 지내던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4일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앞바다에 설치된 가두리 훈련장으로 옮겨지고 있다. 2022.8.4 dragon.me@yna.co.kr

국내 수족관에 남아있던 마지막 남방큰돌고래 '비봉이'가 4일 고향 제주 바다로 돌아가 본격적인 야생적응훈련에 돌입했다.



해양수산부와 제주도는 이날 오전 제주 서귀포시 대정읍 앞바다에 설치된 적응훈련용 가두리에 '비봉이'를 옮겼다.
2005년 제주시 한림읍 비양도 인근 해상에서 어업용 그물에 혼획돼 서귀포시 중문동 퍼시픽리솜에서 공연을 하며 지낸 지 무려 17년 만이다.

비봉이는 이날 오전 퍼시픽리솜에서 가두리 훈련장이 설치된 대정읍 앞바다까지 약 28㎞ 거리를 대형트럭에 실려 왔다.

이어 크레인을 이용해 어선으로 옮겨져 해안선과 200m 떨어진 가두리 훈련장을 향했다.


비봉이는 수족관에서보다 직경 20m 원형 가두리 훈련장에서 더욱 활기차게 헤엄치며 새로운 환경에 적응해 갔다.
비봉이 등지느러미에는 숫자 '8'이란 동결표식이 새로 생겼다.

비봉이는 앞으로 가두리 훈련장에서 활어 먹이 훈련, 야생 돌고래 개체군과의 교감 등 야생적응 훈련을 거쳐 제주도 인근 해역에 방류된다.

비봉이 해양 방류는 ▲ 방류 가능성 진단 및 방류계획 수립 ▲ 사육 수조 내 적응훈련 ▲ 가두리 설치 및 이송 ▲ 가두리 내 야생적응 훈련 ▲ 방류 및 사후 모니터링 등 5단계로 진행되는데 비봉이는 조만간 3∼4단계 과정에 들어간다.

방류 시 비봉이의 위치추적 및 행동 특성 파악을 위해 위치정보시스템(GPS) 장치를 부착해 1년 이상 모니터링하게 된다.

해양수산부는 비봉이 방류와 관련한 모든 과정에 대해 일반인의 출입 및 접근을 최소화하고, 방류도 최대한 조용하게 진행할 방침이다.

제주도 연안에서 120여 개체가 서식 중인 것으로 알려진 남방큰돌고래는 최근 인기 드라마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서 주인공인 우영우 변호사가 '언젠가 제주 바다에 나가 남방큰돌고래를 보고 싶다'고 말하면서 관심이 집중됐다.

남방큰돌고래는 2012년 해양 보호 생물 지정 당시 국내 수족관에 총 8마리가 있었으나 2013년 '제돌이', '춘삼이', '삼팔이'를 시작으로 2017년까지 총 7마리가 자연으로 돌아갔다.

비봉이가 이날 고향 제주 바다로 돌아가면서 국내 수족관에는 남방큰돌고래가 남아 있지 않다.

dragon.me@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