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역당국 "재유행 15만명 정점 예상…재생산지수 1.13까지 하락"

2022-08-04 13:06:05

(서울=연합뉴스) 서대연 기자 = 백경란 질병관리청장이 29일 오후 서울 서초구청 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2.7.29 dwise@yna.co.kr

방역당국이 현재 진행 중인 코로나19 재유행의 정점 예측을 15만명 수준으로 낮춰 잡았다.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4일 브리핑에서 "여러 수학분석그룹에 따르면 8월 중 정점이 올 것이라는 의견이 다수"라며 정점시 하루 신규 확진자 수와 관련해 "11만~19만(을 예상하고 있는데), 중앙값 정도로 본다고 하면 한 15만 정도"라고 밝혔다.
이 단장은 "다만 정체기가 봄에 감소했었던 수준보다는 다소 높은 수준으로 유지될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다"고 덧붙였다.
이런 발언은 기존 예측치보다는 낮아진 것이다. 방역당국은 그동안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25만명, 최대 30만명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을 상정해 방역·의료 대응을 준비해왔다.
백경란 질병청장도 이날 브리핑에서 "6월, 7월에 향후 전망에 대해 '최대 하루 25만 명 이상 발생할 수 있다'고 여러 번 말한 바 있다"며 "다행히 최근 환자 발생이 다소 꺾이면서 예상보다 낮은 수준인 20만 명 이내 수준의 환자 발생이 가능할 것이라고 예상하고 있다"고 말했다.
질병청에 따르면 감염재생산지수(Rt)는 지난달 31일~지난 3일 1.13으로, 7월 4주(7월 24∼30일)의 1.29에서 하락했다.




감염재생산지수는 환자 1명이 주변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를 수치화한 지표로, 1 이상이면 유행이 확산하고 1 미만이면 유행이 억제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6월2주 1.58까지 올라간 뒤 6월3주 1.54를 기록했고 이후 낮아지는 추세다.
백 청장은 다만 "감염재생산지수가 1 이하가 아니니 아직 감소 단계에 들어서지는 않았다"며 "예상보다 정점이 낮지만 유행이 다소 길게 지속될 수는 있다"고 경계했다.
백 청장은 이어 "시간이 지나면서 면역 수준이 감소하는 인구가 더 증가할 것이고 새로운 변이가 발생할 수도 있으며 휴가철 사회적 접촉 증가 등의 여러 요인에 의해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고 덧붙였다.
백 청장은 "과거 유행했던 델타에 비해 오미크론 변이의 위중증도가 낮아진 것은 사실이지만, 중증도가 인플루엔자(독감) 수준으로 낮아진 것은 아니다"라며 "한국의 인플루엔자 치명률은 0.016%인데, 오미크론 치명률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인구 5천만명 이상 국가 중 가장 낮지만 0.04% 수준"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OECD 국가와 비교해서 한국의 신규 입원율과 중환자실 입원율이 가장 낮은 그룹에 속한다며 높은 백신 접종률을 요인으로 꼽았다.
백 청장은 그러면서 "영국에서 개발된 엄격성지수에서 한국은 OECD 인구 5천만명 이상 국가 중 가장 낮다"고 강조했다. 엄격성지수는 사회적 거리두기 규제 등 코로나19 대응 정책이 어느 정도 엄격한지를 나타내는 지표다.
그는 "우리가 비교적 일상에 제약이 없이 사회생활을 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오미크론 등장 이후 감염 예방 효과는 다소 낮아졌지만 중증과 사망 예방 효과는 유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bkkim@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