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연패 끝' KIA 김종국 감독 "불펜, 힘든 상황서 너무 좋은 투구"[대전 승장]

2022-08-03 23:23:00

3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KIA 타이거즈와 SSG 랜더스 경기. 김종국 감독.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7.3/

[대전=스포츠조선 박상경 기자] 3연패 탈출에 성공한 KIA 타이거즈 김종국 감독은 선수들의 집중력을 칭찬했다.



KIA는 3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가진 한화전에서 연장 10회 승부 끝에 6대3으로 이겼다. 선발 투수 토마스 파노니의 6이닝 2실점 호투, 박동원의 프로 첫 4안타 활약에도 한화의 추격을 뿌리치지 못한 채 연장전에 돌입한 KIA는 막판 집중력을 발휘하며 귀중한 승리를 챙겼다. 2일 한화전에서 4대5, 끝내기로 패했던 KIA는 이날 승리로 3연패 탈출에 성공했다. 시즌 전적은 48승1무45패.

김 감독은 경기 후 "선발투수 파노니가 좋은 투구를 했고, 중간계투진도 힘든 상황 속에서도 너무 좋은 투구로 승리의 발판을 놓았다"며 "타선에서는 최근 부진했던 박동원이 맹타를 휘두르며 공격을 이끌었다. 나성범과 소크라테스 등 중심 타자들도 집중력을 발휘해 결정적 타점을 만들어 내 승리했다"고 평했다. 이어 "무더위 속에서도 큰 함성으로 격려해주신 팬 여러분의 응원 덕에 더욱 힘을 낼 수 있었다. 항상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대전=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