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소상공인 디지털 소통 지원 '소신상인 프로젝트' 시동

2022-08-03 17:54:36

카카오가 소상공인들이 디지털 경쟁력을 갖출 수 있도록 '소신상인 지원 혜택'을 시작한다고 3일 밝혔다. 소신상인 지원 혜택은 전국의 소상공인들이 카카오톡 채널을 활용해 단골을 확보하고 마케팅을 펼칠 수 있도록 채널 메시지 발송 비용을 지원하는 상생 활동이다.



카카오는 지난 4월 사회의 지속가능성 기여를 위한 카카오 공동체 상생 방안으로 5년간 총 1000억원의 상생 기금을 집행할 것이라 밝힌 바 있다. 이번 소상공인 지원 혜택은 소신상인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진행되는 사업이다.

카카오에 따르면 신청 방법은 카카오톡 채널에서 '카카오 소신상인 지원센터'를 추가, 채널 채팅방에서 지원 신청을 한 뒤 설문을 작성하면 된다. 카카오 비즈니스 홈페이지 내 소상공인 지원 페이지에서도 신청 및 활용 방법을 확인할 수 있다.

신청 대상은 국세청 신고 기준 연매출 10억 이하의 개인이나 법인 사업자라면 누구나 신청할 수 있으며, 신청을 마치면 카카오톡 채널 계정의 사업자용 월렛으로 지원금이 30만원이 충전된다. 약 1만2000건에서 1만8000건의 채널 메시지를 발송할 수 있는 규모다.

카카오는 디지털 마케팅에 대한 니즈가 있었지만 비용 및 접근성 문제로 인해 디지털 마케팅을 망설였던 소상공인들에게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카카오는 소상공인의 지원 혜택이 단기적으로 그치는 것이 아니라, 많은 소상공인을 지속적으로 지원할 수 있는 장기적인 상생 프로그램으로 만들어 나간다는 계획이다.

홍은택 카카오 각자대표는 "소신을 가지고 비즈니스를 운영하는 전국의 소상공인들이 더 쉽게 고객과 디지털로 소통할 수 있도록 이번 지원 혜택을 준비했다"며 "서로가 가진 역량을 모아 함께 성장하고 발전할 수 있도록 전통시장과 소상공인들을 위한 다양한 지원 활동을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김세형 기자 fax123@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