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리보다 어빙이 낫다. 커리 리그 톱 5에 들지 못한다' KD의 절친 마이크 제임스의 과도한 주장. KD는 동의.

2022-08-03 06:30:03

케빈 듀란트. A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류동혁 기자] '스테판 커리보다 카이리 어빙이 더 낫다. 커리는 여전히 리그 톱 5 선수에 들지 못한다.'



상당히 논쟁적인 언급을 했다. 케빈 듀란트의 절친이자, NBA와 유럽리그에서 커리어가 풍부한 마이크 제임스가 2일(한국시각) 현지 팟 캐스트 '플레이어스 초이스(Players Choice)'에서 얘기한 내용이다.

마이크 제임스는 '케빈 듀란트와 리그 톱 5 선수에 대한 토론을 얘기했다. 나는 듀란트와 르브론 제임스, 조엘 엠비드, 야니스 아데토쿤보를 일단 꼽았다. 나머지 한 선수가 고민이었는데, 루카 돈치치를 꼽았다'고 했다.

그는 '루카 돈치치와 스테판 커리, 니콜라 요키치 중 나머지 한 명을 선택하는 것이 어려웠다'고 했다.

그는 '스티브 커 감독이 구축한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 시스템이 커리의 위력을 극대화시킨다. 하지만, 내가 고른 5명의 선수는 다른 상황에서도 최대한의 잠재력을 발휘할 수 있다'고 했다.

스테판 커리는 3점슛 시대를 연 역대 최고의 슈터다. 올 시즌 골든스테이트 워리어스의 우승을 이끈 에이스. 하지만, 평범한 운동능력으로 과소평가되는 경우가 많다.

마이크 제임스는 이미 지난 여름 '카이리 어빙보다 스테판 커리가 더 뛰어난 선수라는 평가는 동의할 수 없다. 슈팅을 제외한 모든 측면에서 어빙이 커리보다 낫다'고 주장했다.

제임스는 자신의 SNS에 이 주장을 실었고, 절친 케빈 듀란트는 '좋아요'를 누르면서 그의 주장에 동의했다. 류동혁 기자 sfryu@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