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9 중환자용 특별구급대 신설…병원 간 이송 업무 추가

2022-07-31 13:03:04

(수원=연합뉴스) 홍기원 기자 = 27일 오전 경기도 수원남부소방서에서 119구급대 강성현 소방장과 유선주 소방사가 얼음조끼와 아이스팩 등 폭염 대비 물품을 점검하고 있다. 경기도 소방재난본부는 폭염으로 인한 온열질환 신고 등에 대비해 오는 9월 말까지 폭염 대비 구급 대책을 추진한다. 2022.7.27 xanadu@yna.co.kr

소방청은 119 중환자용 특별구급대를 신설해 오는 8월 1일~12월 31일 대구 2곳, 전남 3곳 등 전국 5개 구급대에서 시범 운영한다고 31일 밝혔다.
119 중환자용 특별구급대는 심장정지, 중증외상, 심·뇌혈관 환자 등 중증질환자에 대한 전문 처치와 병원 간 이송을 맡는다. 기존의 특별구급대 업무에 병원 간 이송 서비스를 추가해 이송 중에도 생명 유지에 필요한 각종 약물 투여, 전문 호흡 처치를 실시한다.
1차 병원에서 119상황실로 이송 요청을 하면 119구급상황관리센터에서 환자 중증도와 의사 탑승 여부를 확인한 후 인접 119 중환자용 특별구급대를 출동시키는 방식으로 운용된다.
구급대원은 1급 응급구조사 또는 간호사 면허가 있는 대원들로, 2명이 탑승한다. 이들은 특별구급대 전문교육을 이수하고 서울 중증 환자 공공이송센터에서 병원 간 이송에 필요한 전문교육을 받아야 한다.
key@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