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알코올성 지방간 있다면 근육량 감소 주의해야"

2022-06-29 13:33:29

연합뉴스TV 캡처. 작성 김선영(미디어랩)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근육 감소량이 더 많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삼성서울병원 소화기내과(곽금연·신동현), 임상역학연구센터(조주희·강단비), 건강의학센터(강미라) 공동 연구팀은 2006∼2016년 삼성서울병원에서 두 차례 이상 건강검진을 받은 20세 이상 성인 남녀 5만2천815명(평균나이 49.1세)을 분석한 결과 이런 연관성이 관찰됐다고 29일 밝혔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간학회가 발행하는 공식 학술지인 '간장학'(Hepatology) 최근호에 발표됐다.


지방간은 간에 지방이 5% 넘게 쌓인 상태를 말하는데, 우리나라 성인 3명 중 1명이 가지고 있을 정도로 매우 흔하다. 그중 대부분은 비만, 당뇨병, 고지혈증 등 다른 신체 질환과 관련된 비알코올성 지방간이다.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생기는 원인으로는 서구형 식습관과 비만, 간 질환 가족력 등이 꼽힌다.
이번 연구에서는 분석 대상자 중 31.9%(1만6천859명)가 초음파 검사에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진단됐다.

연구팀은 몸에 미세한 전류를 통과시켜서 발생하는 저항값(임피던스)을 통해 체내 근육량의 변화를 살피는 '생체 전기 임피던스 측정기법'으로 평균 5년에 걸쳐 비알코올성 지방간 여부에 따른 근육량을 차이를 분석했다.

이 결과, 비알코올성 지방간인 사람의 근육 감소량은 5년간 281.3g으로,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아닌 사람의 225.2g보다 24.9%가 더 줄어든 것으로 평가됐다.

특히 비알코올성 지방간 환자 중에서도 간이 딱딱해지는 섬유화가 진행된 경우는 근육 감소량이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아닌 사람의 약 2배에 이르는 등, 근육 손실이 훨씬 더 심했다고 연구팀은 설명했다.

연구팀은 비알코올성 지방간이 있으면 체내 단백질 합성을 저해할 뿐 아니라 대사성 질환을 동반하는 경우가 많아 근육 손실이 일어나기 쉽다고 설명했다.

따라서 건강검진 등에서 비알코올성 지방간으로 진단받았다면 체중을 줄이는 동시에 근육을 키우는 운동을 해야 한다고 연구팀은 권고했다.

곽금연 교수는 "50대 미만, 당뇨병, 고지혈증, 흡연, 음주 등이 지방간과 근육량 감소의 연관성을 더욱 키우는 요인이었다"면서 "골격근의 손실은 그 자체로 질환이 되기도 하지만 다른 질환의 발생을 부추기고 치료도 어렵게 만드는 만큼 가볍게 봐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bio@yna.co.kr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