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주만, 실물이 훨씬 예쁘고 귀엽다는 딸..."아빠가 똥손이라 미안해"

2022-06-24 14:22:29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배우 윤주만은 딸바보 아빠였다.



윤주만은 2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뻐죽겠네"라면서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폭풍성장 중인 윤주만의 딸 태리 양의 모습이 담겨있다. 아빠와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있는 딸. 이어 또렷한 눈망울을 자랑하며 아빠를 향해 환하게 웃어 주고 있는 모습. 저절로 딸 바보가 될 수 밖에 없는 윤주만이었다.

윤주만은 "태리 많이 컸죠? 금방이네요. 너무 빨리 크는 거 같아 뭔가 아쉬우면서도 좋은 거 같기도 하고"라고 적었다. 이어 "내가 사진을 못 찍는 건지, 사진빨이 안 받는 건지 다들 실물이 훨씬 이쁘고 귀엽다는데"라면서 "아빠가 똥손이라 미안해"라고 덧붙여 웃음을 안겼다.

한편 윤주만은 2018년 김예린과 결혼, 지난해 11월 태리를 낳았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