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종원, 軍서 김동준과 1년만 재회 '눈물 펑펑'..."면회 못 가서 미안" ('백패커')[종합]

2022-06-24 09:56:07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가수 겸 배우 김동준이 출장 요리단을 돕기 위해 깜짝 등장, 그의 모습에 백종원이 눈물을 흘렸다.



지난 23일 방송된 tvN 예능 '백패커'에서는 역대 최다 인원 미션에 도전하는 백패커즈의 극한 요리 현장이 그려졌다.

이날 군대 출장 요리를 의뢰 받은 극한의 출장 요리사들. 최전방의 살벌한 분위기 속에 사상최초 400인분도 모자라, 눈 앞에서 극강 난이도의 미션을 주문 받았다. 단체 멘붕에 빠진 백패커즈 앞에 이들을 돕기 위한 특급 '지원병'이 등장, 그는 다름 아닌 김동준이었다. 김동준은 현재 최전방 1사단 전진부대 조교로 복무 중이다.

일일 취사 지원에 나선 김동준의 등장에 백종원은 눈물을 왈칵 쏟았다. 앞서 백종원은 군부대 방문에 김동준을 떠올렸지만 코로나19로 인해 면회 약속을 지키지 못해 미안함을 가지고 있던 터라 김동준과의 재회가 더 뭉클함을 안겼다.

김동준은 "입대 전날 백종원 선생님이 군대 잘 다녀오라고 밥도 차려주시고, 건강하게만 다녀오면 된다고 해주셨다"면서 이날의 만남이 딱 1년 만이라고 밝혔다.

안보현과 장보기를 끝낸 김동준은 백종원에게 '크루통'을 만들라고 지시를 받았다. 1년 만에 칼질을 한 김동준은 혼자서도 여유롭게 바트를 채워갔고 조리하는 과정에서 해박한 지식을 드러내며 "백종원 선생님께 다 배운 것이다"라고 말했다. 백종원도 김동준의 활약에 "확실히 내가 잘 가르쳤어"라고 흐뭇해했고 요리하는 과정에서 김동준을 계속 찾아 애제자를 향한 무한 신뢰를 드러냈다.이어 김동준은 완벽히 주방에 녹아든 모습으로 백종원과 찰떡 호흡을 보이며 400인분을 완성했다.

한편 이번 출장에서도 어김없이 이어지는 실수에 심폐소생술사, 백종원이 소환됐다. 더욱 화려해진 불꽃 액션과 함께 역대급 퍼포먼스가 펼쳐지는 이번 출장에서는 스테이크부터, 오대환과 딘딘의 수고로 완성된 '수프와 샐러드', '토치 장인' 안보현의 특별 디저트까지, 군 부대를 레스토랑으로 만들어버린 잘 차려진 양식 한 상은 시선을 집중시켰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