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상자 이세준 "축가만 1500번 이상...10년 동안 축가 수입 無" ('DNA싱어')[종합]

2022-06-24 09:30:50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유리상자 이세준이 "축가 1500번 할 동안 돈을 받은 적 없다"고 털어놨다.



23일 방송된 SBS '판타스틱 패밀리-DNA싱어'에서는 유리상자 이세준이 DNA싱어로 등장했다.

이날 DNA싱어의 키워드는 '제 삼촌은 인간 오작교'였다. 이후 등장한 DNA싱어는 유리상자 이세준이었다.

이세준은 결혼식 축가에 대해 "한 1500번은 한 것 같다"면서 인간 오작교 클라스에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그는 "5월에만 14번 했다. 중국, 일본에 가서도 해봤다"면서 "금강산 유람선에서도 축가를 한 적 있다"고 했다.

이세준은 기억에 남는 결혼식 일화를 공개했다. 그는 "축가 부르고 나오는데 어떤 어르신께서 다짜고짜 손을 붙잡고 다른 예식홀로 끌고 가서 노래를 해달라고 하더라. 지나가다가 보고 좋으셨다보다"면서 "어르신이 그러시는데 뿌리칠 수도 없고 해서 불렀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그는 "제가 나오니까 지갑을 꺼내시더니 거기 있는 돈을 다 주시더라"고 덧붙였다.

또한 이세준은 축가 수입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이세준은 "축가 1500번이 앞에 데뷔 10년 동안 몰려있다. 그동안 한번도 돈을 받은 적이 없다"면서 "신인 때라 축가로 돈을 받으면 뭔가 순수함을 잃는 것 같아서 안 받았다"고 했다. 이어 그는 "어떻게 하다가 한번 받았는데 한번이 어렵지..."라면서 "그 다음부터는 혹시 안 주시나 기대하게 되고 요즘은 반반씩 섞여 있다"고 솔직하게 털어놔 웃음을 안겼다.

anjee85@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