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시즌 홈런 23개 중 만루포가 4개, 22세 무라카미 331경기 연속 4번 출전, 홈런 타점 1위-타격 2위

2022-06-24 08:40:51

23일 주니치전에서 올 시즌 4번째 만루 홈런을 때린 야쿠르트 4번 타자 무라카미. 사진출처=야쿠르트 구단 트위터

1회초 무사 만루에서 4번 타자가 만루 홈런을 터트렸다. 그런데 만루 홈런이 올 시즌 4번째라고 한다. 일본 프로야구(NPB) 야쿠르트 스왈로즈의 무라카미 무네타카(22)가 이 홈런의 주인공이다.



무라카미는 23일 주니치 드래곤즈와 경기에 4번-3루수로 선발 출전해, 홈런 2개를 포함 4안타, 6타점을 기록했다. 나고야 원정경기에서 10대0 완승을 이끌었다.

첫 타석부터 폭발해 흐름을 끌어왔다. 1회초 무사 만루, 풀카운트에서 상대 선발 오카노 유이치가 던진 시속 130km 포크볼을 때려 '그랜드 슬램'으로 만들었다. 시즌 22호. 3회초 우전안타, 7회초 우익수쪽 2루타를 친 무라카미는 8회초 초구를 공략해 우중월 2점 홈런으로 연결했다. 시즌 23번째 아치.

무라카미는 23일 현재 센트럴리그와 퍼시픽리그, 양 리그 홈런 전체 1위다.

한 시즌에 1개도 때리기 힘든데 전반기도 지나기 전에 만루 홈런 4개다. 2004년 이마오카 마코토(한신), 2006년 타이론 우즈(주니치)에 이어 센트럴리그 공동 2위 기록이다. 한 시즌 최다 기록은 5개다.

무라카미는 이날 331경기 연속 4번 타자로 출전했다. 2000년대 초중반 활약했던 알렉스 라미레즈와 야쿠르트 구단 최다 연속 4번 출전 공동 1위가 됐다.

23일까지 68경기에 출전해 타율 3할1푼4리(236타수 73안타) 24홈런 62타점, OPS 1.092. 홈런 타점 1위, 타격 2위에 올라있다.

야쿠르트는 2위 요미우리 자이언츠에 10경기 앞선 1위를 독주하고 있다.

민창기 기자 huelva@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