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강인, 네덜란드 명문 페예노르트 오퍼 받았다(西매체)

2022-06-24 00:59:07

마르카 트위터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한국축구 신성 이강인(마요르카)이 한 시즌만에 마요르카를 떠나 대선배 박지성 이영표의 발자취를 따를까.



23일(현지시각) 스페인 '마르카' 보도에 따르면, 네덜란드 명문 페예노르트가 이강인 영입을 위해 마요르카에 첫번째 오퍼를 넣었다. 이강인의 현 상황에 대한 문의 차원이라고 이 매체는 밝혔다.

이 매체는 "마요르카는 이강인을 핵심 자원으로 여기지 않으므로 이적 협상에 임하고 있다. '트랜스퍼마르크' 등에 따르면 600만유로의 시장가치를 지닌 이강인은 2025년까지 계약이 되어있지만, 정기적인 경기 출장을 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강인은 지난시즌 라리가에서 선발과 교체를 오가며 1골 3도움을 올렸다.

네덜란드 에레디비시는 한국 선수들에에 낯익은 무대다. 이영표 박지성 등이 PSV 에인트호번에서 뛰었다. 송종국 이천수는 페예노르트에 몸담았다. 석현준(트루아)은 아약스 출신이다.

이강인은 이달 초중순 우즈베키스탄에서 열린 2022년 AFC U-23 챔피언십 기간 중 국내 취재진과 인터뷰에서 "(현 상황에 대해)조급하게 생각하지 않는다. 제 행복이 중요하다. 시간을 두고 하나하나 해나가다보면 잘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이강인은 대회 직후 국내로 복귀해 재충전하고 있다.

로테르담을 연고로 하는 페예노르트는 지난시즌 리그에서 3위를 차지하며 유럽유로파리그 티켓을 땄고, 유로파컨퍼런스리그에서 준우승에 올랐다. 지난해 여름부터 아르네 슬롯 감독이 팀을 이끌고 있다. 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