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해리, 드레스에 워커를? '웨딩 촬영→본식 의상' 직접 구매한 '리치 신부'

2022-06-24 06:00:00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다비치 이해리가 평생 입을 각오로 산 웨딩 룩북을 공개했다.



강민경의 유튜브 채널에는 23일 '돈깨나 쓴 이해리 웨딩 룩북'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강민경은 "(이해리가) 스몰 웨딩을 한다고 하더라. 옷을 구매한 것들, 빌려온 것들을 입어보는 시간을 가지려고 한다. 저는 오늘 이 자리에서 관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첫 번째로 이해리가 입고 온 옷은 검은색 미니 원피스. 이 옷은 본식 2부용 의상이었다. 이해리는"2부 때 확 바뀐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밝혔다. 이를 본 강민경은 "되게 예쁘고 고급스럽고 호락호락하지 않은 느낌"이라고 감탄했고 이해리는 "결혼해서 호락호락하게 살지 않겠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옷을 탐내던 강민경은 "나 결혼할 때 물려줄 생각 없냐"고 물었고 이해리는 "네가 입고 다시 나한테 주면 된다. 오늘 포인트는 계속 입으려고 사는 것"이라 강조했다.

두 번째 룩은 해외에서 구매했다는 드레스였다. 퍼프 소매가 돋보이는 드레스에는 구두가 아닌 워커를 매치했다. 이해리는 "구두 신는 건 원치 않아서"라고 그 이유를 밝혔다.

강민경이 반대한 룩도 있었다. 다리가 시스루로 비치는 드레스를 입고 온 이해리에 강민경은 "모기는 안 물리겠다. 안 된다"고 단호하게 말했다.

드레스만 입은 건 아니었다. 하얀색 점프수트에 샌들을 신고 나온 이해리. 허리와 가슴 부분이 가죽으로 된 것이 포인트였다. 웨딩 촬영룩으로 캐주얼하게 입겠다는 이해리는 "오늘 옷 중에 제일 비싼 거 같다. 사복으로도 입을 수 있는 옷을 사보자 싶었다"고 밝혔다. 강민경은 "결혼식 빙자해서 본인 사복 쇼핑한 거 아니냐"고 정곡을 찔렀고 이해리는 "맞다. 당당하게 사보자 싶었다. 내 돈으로 사도 괜히 눈치 보일 때가 있다. 이번에는 '결혼하잖아. 평생 입을 거잖아. 사자' 싶었다. 돈 잘 썼다"고 만족스러워했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