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이어트 보조제 먹어" '안정환♥' 이혜원, "다 살로 가라" 댓글에...

2022-06-24 06:30:00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전 축구선수 안정환의 아내 이혜원이 아무리 먹어도 살이 찌지 않는 체질로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혜원은 23일 자신의 SNS에 "이 시간은 라면타임 맞죠?"라며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자정에 가까운 시간이지만 늦은 밤 야식을 즐기는 이혜원의 모습이 담겼다.

이를 본 팬은 "다 살로 가길 바란다"라는 댓글을 달았고 이혜원은 "다이어트 보조제를 먹는다"며 의연하게 답했다.

한편 이혜원은 전 축구선수 안정환과 2001년 결혼, 슬하 딸 리원 양과 아들 리환 군을 두고 있다.

shyu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