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브레이브걸스 "무속인 만연당, 은지와 일면식無 공개사과 원해"

2022-06-24 17:47:23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브레이브걸스 측이 은지에 대한 명예훼손에 사과를 요구했다.



브레이브걸스의 소속사인 브레이브엔터테인먼트는 "무속인 만연당이 당사소속 아티스트 브레이브걸스 멤버 은지의 점사를 봐주었다고 주장하고 있는 바. 이에 따른 2차 피해와 아티스트의 명예 실추가 우려되어 입장을 밝힌다"며 입장을 전했다.

소속사는 "당사는 최근 모바일 OTT 플랫폼 바바요의 프로그램 '신이 찍은 아이돌' 제1화 '제2의 브레이브걸스를 찾아라!' 방송을 통해 무속인 만연당이 브레이브걸스의 멤버 은지의 점사를 봐주며 역주행을 예견했다는 발언을 한 내용을 접하고 아티스트 본인에게 사실 확인 과정을 거쳤다. 그 결과 이는 사실 무근, 은지는 만연당과 전혀 일면식도 없으며 무속인 만연당이 허위 사실을 유포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이어 "아티스트의 정신적 피해와 순수한 마음으로 아티스트를 응원해주시는 분들의 2차 피해가 우려되는 바, 무속인 만연당에게 공개 사과와 더불어 더 이상의 허위사실을 유포할 시 강경 대응할 예정임을 알려드린다. 당사는 앞으로도 상시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허위사실 유포 및 루머 양성에 강경대응하며 아티스트의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iHQ 채널의 '신이 ?은 아이돌 : 제2의 브레이브걸스를 찾아라!'에서는 브레이브걸스의 역주행을 예견했다고 주장한 무속인 만연당이 출연해 브레이브걸스 은지에게 모두가 포기하라고 할 때 유일하게 "곧 집을 살 것이니 기다려라"고 했다는 사실은 유명한 실화라고 언급한 바 있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