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컬계의 화석' 전수경도 '옥장판' 논란 참전…손바닥 하늘 가린 사진 한 장

2022-06-24 07:32:02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1세대 뮤지컬 배우 전수경도 '옥장판' 논란에 참전했다.



전수경은 2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동참합니다 #뮤지컬배우전수경"이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 감독의 호소문을 공유했다.

함께 올린 사진에서는 김소현과 마찬가지로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는 모습이다.

논란은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공연의 캐스팅 라인업이 공개된 직후 김호영이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올리며 불거졌다.

이에 옥주현은 김호영에게 법적 대응을 시사했고 김호영도 맞대응할 의사를 밝혀 논란은 커지게 됐다. 이후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 감독은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면 안 된다"는 등의 내용이 담긴 호소문을 발표해 뮤지컬계가 동참하는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