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크루즈 "'탑건' 속 비행기는 내 것→韓, 다음 여름에 또 올 것" ('연중')[종합]

2022-06-23 23:49:00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연중라이브' 톰 크루즈가 여전한 한국 사랑을 드러냈다.



23일 방송된 KBS2 '연중라이브'에서는 영화 '탑건:매버릭'으로 돌아온 톰 크루즈와 만난 모습이 담겼다.

톰 크루즈는 36년 만에 후속작으로 돌아온 영화 '탑건: 매버릭'을 통해 열 번째로 내한했다. 톰 크루즈는 교관이 된 파일럿 매버릭으로 컴백해 영화 속 모든 항공 액션을 직접 소화했다. 톰 크루즈는 "영화 속에서 제가 운전하는 비행기가 제 거다. 수십 년 동안 항공 장면을 연출하기 위해 카메라와 영상미 개발을 멈추지 않았다"며 "저와 출연진들이 관객석에 앉아 관객들이랑 같이 영화를 봤다"고 밝혔다.

관객들의 반응에 대해서는 "너무 아름다웠다. 모두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인류애를 느꼈다. 관객들과 같은 경험을 할 수 있는 게 너무 좋았다"고 행복해했다.

36년의 시간 동안 바뀐 것과 바뀌지 않은 것이 있다면 무엇일까. 톰 크루즈는 "신인 시절이 생각난다. 첫 영화를 촬영했을 때가 18살 때였다. 그때는 평생 이 일을 할 수 있다면 정말 행복할 거 같다고 생각했다. 네 살 때부터 영화를 만드는 게 꿈이었다. 전 세계 사람들을 만나고 싶었다. 지금 여기 있는 게 너무 행복하다"고 밝혔다.

'탑건' 후속작이 탄생한 계기에 대해서는 "전세계 어딜 가든 팬들이 후속작을 만들어달라고 부탁했다. 팬들이 그런 말을 하면 집으로 돌아와 어떤 식으로 영화를 만들지 상상했다. 어떻게 하면 흥미로우면서 드라마틱한 이야기를 전달할 수 있을지 고민했다"고 밝혔다.

벌써 열 번째 내한으로 한국 팬들 사이에서 '톰 아저씨'라는 애칭까지 얻은 톰 크루즈. 4년 만에 한국 팬들을 만난 톰 크루즈는 K-하트 포즈들을 종류별로 취해주고 팬들이 자신의 사진을 마음껏 찍을 수 있게 충분한 시간을 주는 매너를 보여줬다.

이에 '연중' 측은 톰 크루즈를 위한 특별한 선물을 준비했다. 톰 크루즈의 이름이 한글로 적혀있는 수제 도장이 그것. 톰 크루즈는 "진짜 사용하겠다"며 만족스러워했다.

톰 크루즈는 서울에서 하고 싶었던 것에 대해 "도시를 온전히 보는 것도 좋고 한국의 고궁도 다시 보고 싶다. 다음 여름에 다시 올 건데 그때는 조금 더 시간이 있었으면 좋겠다. 한국이 정말 아름다운 이유는 한국 사람들 덕"이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이어 "한국에 오게 되어 영광이다. 이 영화를 여러분과 나눌 수 있어 좋다. 제가 영화를 만드는 이유가 여러분 덕"이라며 "얼른 다음 여름에 또 뵙고 싶다"고 인사했다.

wjle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