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전 위닝' 김종국 감독 "4실점 양현종, 자신의 역할 다했다" [광주승장]

2022-06-23 21:57:49

김종국 감독이 역전홈런을 친 나성범을 맞이하고 있다. 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

[광주=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약속의 8회, '이맛현(이맛에 현질한다)'의 진리를 보여준 승리였다.



KIA 타이거즈는 23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전에서 8회 나성범의 결승타 등 5득점 빅이닝을 만들어내며 7대4 대역전극을 연출했다.

선발 양현종이 6이닝 4실점하며 리드를 내줬지만, 박세웅을 상대로 나성범이 2타점 2루타를 때리며 추격에 나섰다. 이후 8회 박찬호 소크라테스의 적시타, 나성범의 역전타, 최형우 류지혁의 쐐기타를 쏟아내며 기적 같은 역전승을 달성했다. 승리의 중심에는 홀로 3타점을 올린 '150억 타자' 나성범이 있었다. 김재열이 시즌 첫승이자 통산 2승, 전상현이 622일만의 세이브를 올리며 팀 승리를 지켜냈다.

경기 후 김종국 KIA 감독은 "양현종이 4실점은 했지만, 선발투수로서 6이닝을 책임지면서 본인의 역할을 잘 해줬다. 이어나온 중간계투진 및 마무리로 나선 전상현이 무실점으로 경기를 막아내면서 팀 승리를 만들 수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실 경기 중반까지 힘든 상황이 계속됐는데 6회말 2사후 찬스를 잡은 뒤 나성범이 따라가는 2타점이 중요할 때 나와줬고, 8회말 대타 고종욱의 안타부터 류지혁의 쐐기타까지 집중타가 이어지면서 결국 경기를 가져올 수 있었다"고 덧붙였다.

또 "오늘 궂은 날씨에도 불구하고 자리를 뜨지 않고 끝까지 응원해주신 팬분들의 응원덕분에 역전승을 할 수 있었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내일부터 수도권 9연전이 시작된다. 준비잘해서 좋은 결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하겠다"라며 감사를 전했다.

광주=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