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성 “인간관계에 대한 생각 바뀌었다..혼자만의 세계서 탈출 중” (혜성이) [종합]

2022-06-23 16:31:15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방송인 이혜성이 최근 인간관계에 대한 생각이 바뀌었다고 털어놨다.



지난 22일 유튜브채널 '혜성이'에는 '소심한 INFP의 혼밥 탈출기 | 나의 밥약 일지'라는 영상이 올라왔다. 영상 밑에는 "안녕 혜바라기들! 이 중에서 혹시 '밥약' 잡는거 어려워하는 분 있나요? 제가 그랬거든요... (왕소심 INFP) 그러다가 요즘 조금씩 사람들과 함께 밥을 먹으며 인간관계에 대한 생각이 바뀌고 있어요. 혼자만의 세계에서 탈출하고 있는 중이랍니다! 비슷한 경험이 있는 혜바라기님들 댓글 남겨주세요 :)"라는 글도 덧붙여져 있었다.

영상에서 이혜성은 "밥이란 무엇인가. 밥 약속이란 무엇인가. 혼밥 경력 10년 차를 자랑하던 내가 요즘 부지런히 밥 약속을 잡으며 깨달은 바가 있다. 혼밥보다 같이 먹을 때의 밥이 더 맛있다는 거다. 더 맛있는 메뉴를 더 많이 시켜서 나누어 먹을 수 있다"라며 최근 느낀 감정에 대해 이야기했다.

그는 "예전에는 사람들과 밥 약속을 잘 안 잡는 편이었다. 일주일에 한 끼 정도만 사람들과 같이 먹었다. 그 외에는 주로 혼밥을 했다"며 "그러다가 최근 '혼자 밥먹지 마라'란 책을 읽었다. 이 세상에 혼자 존재하는 사람은 없고 혼자 성공하는 사람도 없다는 너무 당연한 진리를 다시 생각하게 됐다. 나이가 들수록 행복한 사람들, 삶의 만족도가 높은 사람들은 인간관계에 집중한 사람들이라고 한다. 그리고 성공한 사람들은 대부분 주변 사람들의 조언과 도움 덕분에 그 자리에 오를 수 있었다고 한다. 제가 몇 년간 너무 혼자만의 세상에 갇혀 지낸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 세상에서 빠져나와 소중한 인연들을 만들어 가야겠다 싶었다"고 책을 읽은 후 달라진 마음가짐을 전했다.

이어 이혜성의 혼밥 탈출 실천 일기가 공개됐다.

먼저 이혜성은 대학교 지인들과 만나 공원에서 빵을 먹었다. 이어 tvN '벌거벗은 세계사'에서 만나 인연을 맺은 올리비아와 식사를 즐겼다. 어머니와도 식사를 했다. 어머니는 "딸이랑 데이트하니까 좋으네"라며 웃었다.

여러 사람들과 식사를 한 이혜성은 "NFP인 제가 먼저 적극적으로 밥 약속을 잡고 혼자만의 세계를 깨고 나오려는 작지만 큰 의지. 오늘은 저에게 칭찬을 해주고 싶다"라며 혼밥 탈출 소감을 전했다. tokki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