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보보다 4시간 일찍 쏟아진 폭우. KIA-롯데전 열릴 수 있을까 [광주현장]

2022-06-23 15:40:58

폭우가 쏟아지는 챔피언스필드. 김영록 기자

[광주=스포츠조선 김영록 기자]저녁 7시부터 내린다던 비가 4시간 일찍 쏟아졌다.



23일 광주 KIA챔피언스필드에서는 롯데 자이언츠와 KIA 타이거즈의 시즌 8차전 경기가 열린다.

이날 광주는 새벽부터 뜨겁고 습한 공기로 가득 찼다. 비구름이 가득 낀 하늘도 어두컴컴했다.

하지만 비가 내린다는 예보 시간은 점점 늦춰졌다. 전날과 오전에는 오후 3~5시쯤으로 예측됐지만, 정오를 넘어서자 오후 7시 이후 강수로 바뀌었다. 다만 오후 강수 확률 자체는 90%에 달했다.

양팀 감독과 선발투수를 비롯한 야구인들로선 촉이 곤두서는 상황.

이날 선발은 KIA 양현종과 롯데 박세웅이다. 팬들로선 환호할 만한 매치업이다.

하지만 감독 입장에선 토종 에이스가 2~3이닝 노게임 투구로 인해 제대로 던지지도 못한채 로테이션만 거를 수도 있다. 팀 입장에선 엄청난 손실이다. 두 투수의 입장이야 말할 것도 없다. 비를 맞으며 공을 던지다간 부상의 우려도 있다.

현장에서 관람하는 야구팬 입장에서도 오락가락하는 비로 30분~1시간씩 경기가 중단될 경우 답답함이 가중된다. 비가 내리더라도 경기가 강행되는 게 가장 좋지만, 그렇게 될 경우 선수들의 부상을 초래할 수 있다.

말 그대로 양팀 관계자가 예민하게 곤두선 채 경기 감독관만 쳐다볼수밖에 없는 날씨다.

이날 롯데-KIA전은 예정대로 열릴 수 있을까.

광주=김영록기자 lunarfly@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