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라도나의 죽음은 '타살'이다", 의료진 '과실 치사' 정식 재판 받는다

2022-06-23 16:50:42

로이터 연합뉴스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의 죽음은 타살이다.'



마라도나의 사망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아르헨티나 법원이 '과실 치사 재판'을 명령했다. 영국의 'BBC'는 23일(한국시각) '8명의 의료진이 마라도나 죽음에 대한 과실 혐의로 형사 재판을 받게 된다'고 보도했다.

마라도나는 2020년 11월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심장마비로 60세를 일기로 사망했다. 그는 사망하기 3주 전 뇌혈전 수술을 받아 자택에서 회복 중이었다. 그러나 마라도나의 두 딸은 뇌수술 후 치료에 대한 우려를 제기하며 고소장을 제출했고, 검찰은 의료진에 대한 조사에 착수했다.

지난해 마라도나의 죽음을 조사하기 위해 임명된 20명의 전문가 패널은 마라도나의 의료진이 '부적절하고, 부족하며, 무모한 방식'으로 행동했다는 사실을 포착했다. 법원은 '마라도나가 적절한 의료 시설에서 적합한 치료를 받았다면 생존 가능성이 더 높았을 것'이라고 결론지었다.

혐의를 받고 있는 의료진에는 마라도나의 뇌수술을 집도한 레오폴도 루케를 비롯해 의사 2명, 간호사 2명 등이 포함돼 있다. 이들은 모두 마라도나의 죽음에 대한 책임을 부인하고 있다.

마라도나 측의 마리오 보드리 변호사는 "고인은 무능력 상황에서 죽음을 맞았다. 사망의 원인을 보자마자 타살이라고 생각했다. 오랜 시간 싸웠고, 여기까지 와 마침내 이 무대가 완성됐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형법에 따르면 '과실 치사'의 경우 8년에서 25년의 징역형을 받을 수 있다. 재판 날짜는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