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산, 25일 KIA전 6·25 참전용사 시구 및 애국가 제창 행사

2022-06-23 15:03:48

이봉식 옹-정기숙 씨(왼쪽부터) 사진제공=두산 베어스

[스포츠조선 이종서 기자] 두산 베어스가 호국보훈의 달 기념 행사를 한다.



두산은 25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KIA 타이거즈와 정규시즌 홈경기에 호국보훈의 달 기념 시구 및 애국가 제창 행사를 진행한다.

시구는 이봉식(93) 옹이 장식한다. 1949년 해병1기로 입대해 국방의 의무를 수행하던 중 1950년 6·25전쟁이 발발하며 분대장으로 참전했다.

인천상륙작전 및 해병대 7대 주요작전에 참전해 혁혁한 공을 세우며 해병대의 살아있는 역사로 평가받고 있다.

애국가는 정기숙(88) 씨가 부른다. 정기숙 씨는 춘천여고 1학년 재학 중 6.25전쟁이 발발하자 학도병으로 자원 입대했다.

정훈부에 배치된 후 최전방 수복지구에서 음악을 활용한 평화통일 선전 활동을 수행한 바 있다이종서 기자 bellstop@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