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살 아니고 마흔이잖아" 모욕을 조롱으로…즐라탄, 절친에 '혼쭐'

2022-06-23 14:36:39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제발 나이답게 행동해."



인터 밀란의 하칸 칼하노글루(28)가 AC밀란에서 한솥밥을 먹었던 '대선배'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40)를 제대로 저격했다. 칼하노글루는 AC밀란에서 4시즌을 보낸후 지난해 인터 밀란으로 이적했다.

둘의 희비는 엇갈렸다. 이브라히모비치는 AC밀란을 우승으로 이끌며 자신의 커리어 14번째 리그 우승을 달성했다. 반면 칼하노글루의 인터 밀란은 AC밀란에 승점 2점차로 뒤져 2연패에 실패했다.

이브라히모비치와 칼하노글루는 AC밀란에서 절친 중의 절친이었다. 그러나 이브라히모비치는 AC밀란의 우승 퍼레이드에서 라이벌팀인 인터 밀란으로 떠난 칼하노글루를 모욕했다. '챔피언 버스'에서 마이크를 잡은 그는 "칼하노글루에게 메시지를 보내달라"며 말했고, 팬들은 야유로 화답했다.

터키 국가대표인 칼하노글루가 비로소 대응했다. 그는 22일(현지시각) 터키의 '티비부 스포르'를 통해 "이브라히모비치의 나이가 18세가 아닌 마흔이다. 내가 그 나이면 그렇게 하지 않을 것이다"며 "그는 스포트라이트의 중심에 서는 것을 좋아할 뿐이다. 그는 '스쿠데토'에도 기여하지 않았다. 시즌 동안 거의 뛰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늘 나에게 전화를 해 저녁을 함께하자거나 모터사이클을 타러 가자고 한다. 심지어 자신의 책에도 나에 대해 썼다. 그는 뭔가를 써야만 했다. 그렇지 않으면 빈 페이지가 되었을 것이다. 솔직히 더 이상 귀찮게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조롱했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