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대본 "60대 이상 코로나19 확진자, 팍스로비드 투약시 중증화 58%·사망률 46% 감소"

2022-06-23 14:30:29

경구용(먹는) 치료제 '팍스로비드' 투약시 중증·사망 위험도가 절반 수준으로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은 지난 1월 14일 팍스로비드 도입 이후 2월 28일까지의 60대 이상 확진자 중 3만5287명의 중증화 위험도와 사망 위험도 비교분석 결과를 23일 발표했다.

팍스로비드를 복용한 투약군 7063명과 복용하지 않은 미투약군은 2만8224명 분석 결과, 투약군의 중증화율이 0.33%로 미투약군(0.78%)보다 58% 낮은 것이 확인됐다. 사망률은 투약군이 0.25%, 미투약군이 0.47%로 팍스로비드 효과로 사망 위험도가 46%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홍콩 3차병원 입원환자 대상 효과분석에서 중증화율과 사망률 감소효과가 각각 67%, 68%로 나타난 것과 비교하면 효과가 다소 낮지만, 분석대상의 연령과 예방접종력 차이를 고려하면 기대 가능한 수준의 효과라고 방대본은 설명했다.

앞서 질병청은 지난 2∼4월 국내 요양병원 5곳의 입소자 중 확진자 819명을 대상으로 같은 방식의 비교분석을 진행해 중증화율 51% 감소, 사망률 38% 감소 효과를 확인한 바 있다.김소형기자 compact@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