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심혈관 질환' 예방 위한 3가지

2022-06-23 13:30:02



무더운 여름철 유의해야 할 질환 중 하나가 바로 '심혈관 질환'이다.



더위로 인해 땀을 흘리면 몸 속 수분이 적어지게 되고, 이 때 혈액의 점도가 높아져 혈관 속에서 혈전을 키워 급성 심근경색의 발병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열을 발산하기 위해 말초 혈관을 확장시키는 과정에서 심장에 부담이 늘어나 노인이나 평소 고혈압, 당뇨, 심부전 등 심장 질환 위험인자를 갖고 있는 사람들에게 매우 위험한 상황을 초래할 수 있다.

암에 이어 국내 사망 원인 2위를 차지하고 있는 심혈관 질환은 고령층으로 접어 들면서 당뇨병, 고혈압과 같은 선행 질환 유병률이 증가함에 따라 더욱 유의해야 한다.

실제로 국내 당뇨병 유병률을 살펴보면 남성의 경우 40대부터, 여성은 50대부터 10%를 뛰어 넘는다. 연구에 따르면 당뇨병을 앓고 있는 성인의 경우 그렇지 않은 성인에 비해 관상동맥질환의 위험이 2~4배, 관상동맥질환으로 인한 사망률이 3~7배 증가한다고 알려져 있다.

고혈압 환자의 경우엔 정상인에 비해 5년 더 빨리 심혈관질환을 경험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처럼 심혈관질환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주요한 위험 요인이 되는 당뇨병이나 고혈압 등의 기저질환을 사전에 관리 ▲생활 수칙 개선 및 준수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 고려 등이 있다.

심혈관질환을 예방하기 위한 첫걸음은 잘못된 생활 습관을 개선하는 것이다. 흡연, 올바르지 못한 식습관 등 불량한 생활 습관의 방치와 소홀한 관리는 심장 건강에 큰 위협이 된다. 비만과 흡연, 음주, 운동 부족 등은 심혈관질환의 선행 인자인 고혈압, 고지혈증, 당뇨병의 발병 원인이며, 이는 결국 심혈관질환을 야기시킨다. 심혈관질환은 선행 질환과 생활 습관의 연결 고리가 뚜렷하므로 평소 건강한 생활 습관 실천을 통해 미리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한 대표적인 생활습관으로는 ▲금연 ▲절주 ▲싱겁게 먹기 ▲채소와 생선 충분히 섭취 ▲가능한 매일 30분 이상 적절한 운동하기 ▲적정 체중과 허리둘레 유지하기 등이 있다.

만약 심혈관질환 위험인자를 갖고 있거나, 이미 병력이 있다면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을 고려할 수 있다.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면 심혈관질환 고위험군 환자에서 심혈관질환계 위험성 감소(1차 예방 효과)와 심혈관질환 병력이 있는 환자에서 혈전 생성 억제를 통해 심혈관계 관련 사망을 예방하는 효과(2차 예방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연구에 따르면 심혈관질환 예방을 위해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하는 경우 비치명적 심근경색은 23%, 주요 관상동맥질환은 18%, 심근경색, 뇌졸중 등 혈관질환으로 인한 사망 및 중대한 혈관 사건은 12% 가량 감소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미국과 유럽 심장학회 가이드라인은 출혈 위험이 높지 않고 명확한 금기 사항이 없을 때, 심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높은 환자에게 저용량 아스피린을 사용할 것을 권고하고 있다.

다만, 고령일수록 약을 많이 복용하고 있을 확률이 높기 때문에, 약물간 상호작용을 고려해야 한다. 항응고제, 혈전용해제, 다른 혈소판 응집 억제제, 지혈제 및 일부 당뇨병치료제는 저용량 아스피린과 함께 복용할 경우 출혈에 대한 위험성이 증가될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대한고혈압학회는 "고령의 고혈압 환자에게 아스피린을 가급적 사용하지 않아야 한다"며 "이는 출혈 등 부작용 문제가 지속해서 제기된 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가천대 길병원 심장내과 이경훈 교수는 "심혈관질환은 고혈압이나 당뇨 등의 위험 인자가 있는 경우라면 평소에 좋은 생활습관을 잘 지켜 사전에 현명하게 예방하고 관리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또한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할 경우, 잊지 않고 매일 한 알씩 복용하는 것이 중요하므로 가족들이 함께 챙겨 주거나 알람을 설정해두는 것도 도움이 된다. 만약 불가피한 상황으로 저용량 아스피린 복용의 중단을 고려해야 한다면 리바운드 효과에 유의해 반드시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결정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장종호 기자 bellho@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