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헌곤 적시타 훔친 이정후, 적시타 훔쳐간 피렐라 계속 노려본 이유는?

2022-06-23 12:08:07

2022 KBO리그 LG트윈스와 키움히어로즈의 경기가 25일 서울잠실야구장에서 열렸다. 키움 5회초 선두타자 이정후가 우월 솔로 홈런을 치고 있다. 잠실=최문영 기자 deer@sportschosun.com/2022.05.25/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키움 이정후(24)는 못하는 게 없는 선수다.



공-수-주는 물론 빠른 발과 타고난 강견에 장타력까지 갈수록 늘고 있다. 과장 없는 '5툴 플레이어'다.

공격에 포커스가 맞춰져 있어 그렇지 외야 수비 역시 리그 최고다. 빠른 판단력과 주력을 바탕으로 커버 범위가 넓다. 1년 넘게 무실책 행진 중이다. 마지막 실책은 지난해 6월6일 고척 삼성전으로 거슬러 올라간다.

22일 삼성전에는 공-수에 걸쳐 북치고 장구치며 승리를 이끌었다.

1회초 선제 투런포로 팀에 2-0 리드를 안겼다. 2회말 2사 1,2루 위기에는 중견수 앞에 떨어지는 적시타성 타구를 악착같이 달려나와 기막힌 슬라이딩 캐치로 기어이 잡아내며 리드를 지켰다. 이정후의 호수비로 안타를 빼앗기며 40타석 째 무안타가 된 삼성 김헌곤은 이 장면을 바라보며 허탈한 표정을 지었다.

경기 후 이정후는 이 순간의 미안함에 대해 "선배님이시다 보니 답변하기가 조금 곤란하다"며 정중히 양해를 구했다.

홈런에 이어 내야안타를 날리며 두 타석 만에 멀티히트를 기록한 이정후. 그 역시 세번째 타석에서 상대 호수비에 당했다.

2-0으로 앞선 5회초 2사 1,2루.

0B2S의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백정현의 슬라이더가 바깥쪽으로 낮게 떨어졌다.

패스트볼로 판단하고 배트를 내밀던 이정후는 공이 꺾이자 또 한번 특유의 감각으로 기어이 안타성 타구를 생산했다. 순간 자세를 낮춰 던지듯 내민 배트에 맞은 공이 좌중간 빈 공간으로 향했다. 적시타가 될 듯했던 타구. 하지만 좌익수 피렐라가 황소처럼 달려와 헤드퍼스트 슬라이딩으로 가까스로 글러브에 공을 넣았다. 상대 슈퍼캐치로 추가 타점을 빼앗긴 이정후는 장갑과 헬멧을 벗으면서 피렐라 쪽을 계속 응시했다.

아쉬움은 당연지사. 자신이 숱하게 빼앗는 상대 타자들의 아픔을 잠시나마 느껴볼 수 있었던 시간이었다.

하지만 이정후가 적시타가 사라진 그곳을 뚫어져라 계속 바라봤던 이유는 따로 있었다.

"그건 사실 안타가 될 거라고 생각했다"며 웃은 이정후는 '아쉬워서 계속 쳐다봤느냐'고 묻자 "아니 처음에 좀 다친 것 같았아요"라고 말했다.

자신의 아쉬움보다 몸을 던지고 구른 피렐라에 대한 걱정과 우려의 눈길이었던 셈.

단 2리 차로 타율 1위 경쟁을 하고 있는 상대 팀 주축 선수. 리그에서 함께 뛰는 동업자 정신을 느끼게 해준 개념 발언이었다.

실력에 인성까지 갖춘 슈퍼스타. 못 하는 게 없고, 부족한 것도 없다. 모든 면에서 리그 현존 최고 스타라 불러도 무방할 것 같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