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굴욕, '2003년생 재능'의 거부…크리스탈 팰리스 택했다

2022-06-23 14:47:47

사진=영국 언론 스포츠바이블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맨유의 굴욕이다. 더비 카운티에서 뛰는 2003년생 신성이 맨유를 거절했다. 크리스탈 팰리스 이적이 유력하다.



영국 언론 스포츠바이블은 23일(이하 한국시각) '말콤 에비오웨이(더비 카운티)가 맨유의 제안을 거절했다. 맨유는 여름 이적 시장 계획에 큰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2003년생 에비오웨이는 지난 시즌 더비 카운티 1군에 합류했다. 챔피언십 16경기에 나와 눈도장을 찍었다. 네덜란드 연령별 대표팀에서도 활약하고 있다.

에릭 텐 하흐 맨유 신임 감독이 에비오웨이 영입을 노렸다. 스포츠바이블은 '텐 하흐 감독은 올 여름 할 일이 많다. 프렌키 데 용(FC바르셀로나) 영입도 지지부진한 상태다. 다윈 누녜스도 리버풀에 놓쳤다. 이제는 에비오웨이마저 맨유를 거절하고 크리스탈 팰리스를 선택하게 됐다. 맨유는 더 큰 타격을 입었다'고 했다.

이적 전문 파브리지오 로마노 기자는 '에비오웨이는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뒤 크리스탈 팰리스와 계약할 예정이다. 그는 곧 더비 카운티를 떠난다. 계약 기간은 2027년 6월 까지'라고 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