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불안해'…야외 마스크 의무 해제에도 여전히 착용 '88.8%'

2022-06-23 10:31:48

국민 대다수가 야외마스크 의무 해제에도 여전히 야외에서 마스크를 쓰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감염에 대한 불안감이 남아있다는 이유에서다.



23일 롯데멤버스에 따르면 지난달 20~27일 전국 20∼60대 남녀 8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전체의 88.8%는 야외에서 마스크를 착용한다고 응답했다.

야외 마스크 착용 이유(복수응답)로는 '코로나19 감염 불안'이 55.8%로 가장 많았다. 이어 '실내에서는 마스크를 써야 하므로 쓰고 벗기 귀찮아서'(43.9%), '미세먼지 등 건강이 걱정돼서'(38.2%), '길에서 마스크를 벗는 사람이 많지 않아 눈치가 보여서'(25.9%), '표정관리를 하지 않아도 돼서(24.1%)' 등 순이었다.

야외에서 언제쯤 마스크를 벗을 예정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방역 규제와 관계없이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하다고 느껴지면'이 44.2%, '실내 마스크 착용 의무가 해제되면'이 27.0%로 나타났다. '코로나19가 종식돼도 마스크를 계속 착용할 예정'이라는 응답도 17.2%였다.

한편 엔데믹 이후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활동(복수응답)으로는 31.8%가 해외여행을, 31.4%가 국내여행을 꼽았다. 영화 관람(29.5%), 공연 관람(19.9%), 오프라인 회식(19.5%) 등이 뒤를 이었다. 강우진 기자 kwj1222@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