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화설' 불 같이 화내던 사이, '미운 정-고운 정' 결별에 아쉬움 토로

2022-06-23 07:02:49

사진=영국 언론 더선 홈페이지 기사 캡처

[스포츠조선 김가을 기자]리버풀의 공격을 이끌던 두 명이 있다. 모하메드 살라와 사디오 마네다.



두 사람은 폭풍 득점력으로 리버풀의 유럽챔피언스리그(UCL),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우승에 앞장섰다. 앞다퉈 득점하던 만큼 불화설도 있었다.

2019~2020시즌 초반이었다. 두 선수는 번리와의 경기 중 논란의 장면을 연출했다. 마네는 패스 대신 슈팅을 고집한 살라를 향해 불같이 화냈다. 마네는 교체 뒤 자신의 유니폼을 경기장 바닥에 집어 던졌다. 동료들에게도 불만을 토로했다. 시간이 흐른 뒤 마네는 "때론 얼굴을 맞대고 얘기할 일도 있다. 축구에선 일어날 수 있는 일이다. 내가 패스를 안 준 일도 있다"면서 "우리는 화해를 했다. 전 처럼 좋은 친구 사이가 됐다"고 했다.

불같이 싸우기도 했던 살라와 마네의 '동행'은 끝이 났다. 최근 마네가 리버풀을 떠나 바이에른 뮌헨으로 둥지를 옮겼다. 살라는 아쉬움을 감추지 않았다.

영국 언론 더선은 23일(이하 한국시각) '살라는 마네에게 감동적인 찬사를 보냈다. 살라는 2021~2022시즌 잉글랜드축구협회(FA)컵 우승 세리머니를 비롯해 네 장의 사진을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에 공유했다'고 보도했다. 살라는 SNS를 통해 '모든 좋은 시간에 감사한다. 새 모험에서 좋은 일만 가득하길 바란다. 우리 모두가 그리워할 것'이라고 전했다.

김가을 기자 epi1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