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규 싹쓸이+안우진 160㎞ 8승..'삼성킬러' 키움, 시즌 두번째 스윕승[대구리뷰]

2022-06-23 21:08:55

20일 인천 SSG랜더스필드. 키움 히어로즈와 SSG 랜더스 경기. 3회말 2사 2루 최주환의 잡기 힘든 타구를 이정후가 잡아낸 후 안우진과 기뻐하고 있다. 인천=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22.4.20/

[대구=스포츠조선 정현석 기자]키움이 삼성의 천적으로 등극했다.



시즌 두번째 스윕승을 거두며 8승1패로 절대 우세를 이어갔다.

키움은 23일 대구 라이온즈파크에서 열린 삼성과의 시즌 9차전에서 6대1로 승리하며 3연전을 싹쓸이 했다.

주역은 안우진과 신예 이병규였다.

이미 우세 시리즈를 확보한 키움. 전날 처럼 1회초 부터 삼성 선발 원태인을 강하게 몰아붙였다.

리드오프 김준완이 중전안타로 포문을 열었고, 최근 맹타 속에 2번으로 상향배치된 김휘집의 사구로 무사 1,2루. 가장 뜨거운 이정후가 전날에 이어 찻 타석에 찾아온 득점권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2구째 빠른 공을 거침 없이 당겨 우중간 선제 적시타로 연결했다.

1-0으로 앞서던 키움은 6회 1사 만루에서 이병규가 원태인의 체인지업을 당겨 중월 싹쓸이 3루타를 날리며 승부를 갈랐다. 자신의 데뷔 첫 안타가 짜릿한 적시타였다. 이어진 1사 1,3루에서 1점을 보탠 키움은 5-1로 앞선 9회초 이정후의 적시타로 쐐기를 박았다.

선발 안우진은 최고 구속 160㎞의 광속구를 앞세워 7⅓이닝 5안타 1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시즌 8승째(3패). 올시즌 삼성을 상대로 3전 전승에 평균자책점 0.81을 기록하며 신 '삼성 킬러'로 떠올랐다.

5타수2안타 2타점을 기록한 이정후는 2경기 연속 결승타와 3연전 내내 멀티히트를 기록하며 스윕승을 이끌었다.

안우진과 5회까지 팽팽하게 맞서다 6회 고비를 넘지 못한 삼성 원태인은 6이닝 8안타 5실점으로 시즌 5패째를 안았다. 정현석 기자 hschung@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