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마]한국마사회, 2022년 기수 후보생 졸업식 성료

2022-06-23 16:25:30

2022년 기수후보생 졸업식. 사진제공=한국마사회

한국마사회가 지난 22일 원당 경마교육원에서 2022년 기수 후보생 졸업생 15명을 배출했다. 3년 만에 치러진 졸업식에 기수 후보생들의 가족 친지와 선·후배들이 축하와 격려를 보내는 훈훈한 분위기 속에서 진행됐다.



이번 졸업생들은 더러브렛 과정을 이수하였고 앞으로 서울과 부산경남경마공원에서 활동하게 된다. 임다빈, 김태현, 모준호 기수는 2년간의 수습기간을 마무리하고 오는 7월부터 정식기수로 활동할 예정이고 권오찬, 김아현, 김태희, 박종호, 서강주, 신윤섭, 윤형석, 오수철, 이상규, 이홍락 기수는 수습기수 생활을 이어가고 향후 정식 기수면허에 도전할 예정이다.

그동안 코로나19 여파로 졸업식을 비롯한 운집 행사를 치르는 것이 불가능하였기에 3년 만에 치러진 이번 졸업식이 더욱 의미가 있는 자리였다고 할 수 있다. 졸업생들에게는 졸업장과 기념품, 꽃다발이 수여됐으며 성적이 우수한 졸업생들에게는 한국마사회장상과 경마관련 협회장상이 수여됐다.

교육성적 최우수자에게 수여되는 한국마사회장상은 임다빈, 김태희. 오수철기수가 수상했다. 이 중 최우수 성적을 거둔 임다빈 기수는 우수한 기승술과 동료·후배들에게 부드러운 리더십을 발휘한 점을 높이 사 향후 한국 경마의 주역으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를 모으며 한국마사회장상에 선정됐다.

한편, 이번 졸업생 중 막내인 오수철, 이상규, 이홍락 3명의 기수들은 7월 1일부로 수습면허를 취득할 예정으로 서울과 부산의 각 활동지에서 7월 중 가슴 설레는 첫 데뷔전을 앞두고 있다.

졸업식에서 기념사를 전한 한국마사회 오순민 말산업육성본부장은 "경마 100년의 한 세기를 달려오는 동안 지난 세기에는 국내에서 내실을 기했다면 다음 한 세기는 품격과 위상을 높이는 기간이 될 것이며 한국 경마 100년을 맞은 올해 졸업을 맞는 졸업생들이 그 핵심 역할을 수행해주길 바란다"면서 "경마교육원에서 땀 흘리고 노력한 시간들이 앞으로 어려운 일을 마주할 때마다 용기와 위로가 될 것"이라고 축하와 응원의 메시지를 전했다.

이원만 기자 wma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