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살 연하♥' 바다 딸, 이대로 바로 데뷔 가능해…'인형 같은 비주얼'

2022-06-23 14:50:14



[스포츠조선닷컴 김수현기자] 가수 바다가 딸과 비 오는 날을 즐겼다.



바다는 23일 자신의 SNS에 별다른 코멘트 없이 우산 이모티콘과 영상을 게재했다.

바다는 'a rainy day'라며 장화를 야무지게 챙겨 신은 딸의 모습을 자랑했다.

엄마 바다를 닮아 벌써 셀럽의 기운이 느껴지는 딸의 귀여움이 감탄을 자아낸다.

한편, 바다는 2017년 10세 연하 비연예인과 결혼, 슬하 딸 루아 양을 두고 있다.

shyun@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