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김우빈 "6년만에 촬영, 가드 연기 좀더 냉정하려고 노력했다"

2022-06-23 12:13:46

영화 '외계+인' 1부의 제작보고회가 23일 여의도 콘래드서울에서 열렸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무대로 입장하는 김우빈의 모습. 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6.23/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6년만에 촬영, 가드 연기 좀더 냉정하려고 노력했다."



배우 김우빈이 23일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서 호흡을 자랑했다.

김우빈은 "6년만에 촬영하게 됐다. 가드를 연기하면서 조금 더 냉정하게 판단하려고 '흥분하면 안되겠다'는 생각으로 연기했다"며 "세상 어디에는 꼭 있을 것 같은 가드 캐릭터를 만들고 싶었다"고 전했다.

그는 "현장에서 행복하고 즐겁게 촬영했다. 즐거움과 행복함이 관객들에게도 전달됐으면 좋겠다"고 웃었다.

한편 다음 달 20일 개봉하는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도둑들' '암살' 등을 연출한 최동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 초호화 라인업으로 개봉 전부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