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계+인' 소지섭 "혼자서 무언가에 쫓기는 촬영, 김우빈에 많이 의지해"

2022-06-23 12:02:40

영화 '외계+인' 1부의 제작보고회가 23일 여의도 콘래드서울에서 열렸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주먹을 부딪히는 소지섭과 김우빈의 모습. 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6.23/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혼자서 무언가에 쫓기는 촬영, 김우빈에 많이 의지해"



배우 소지섭이 23일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서 호흡을 자랑했다.

소지섭은 "외계인에게 쫓기는 형사 문도성 역을 맡았다"며 "영상 콘티가 있고 감독의 디렉션이 있어 편하게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혼자 촬영하는데 무언가에 쫓기는 촬영을 했다"며 "외로움에 사무칠때 가끔 (김)우빈와 촬영을 하게 된다. 그래서 서로에게 의지가 되고 힘이 됐다"고 말했다.

또 "나는 아직 눈으로 보지 못했지만 외계인과 외계인, 인간과 외계인의 액션이 기대된다. 극장에서 보고 싶다"고 전했다.

한편 다음 달 20일 개봉하는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도둑들' '암살' 등을 연출한 최동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 초호화 라인업으로 개봉 전부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