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현장] 최동훈 감독이 직접 말하는 '외계+인' 캐스팅 비화

2022-06-23 11:59:00

영화 '외계+인' 1부의 제작보고회가 23일 여의도 콘래드서울에서 열렸다.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인사말을 하는 김우빈의 모습. 허상욱 기자wook@sportschosun.com/2022.06.23/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영화 '외계+인' 1부의 최동훈 감독이 배우들의 캐스팅 비화를 털어놨다.



최 감독은 23일 콘래드서울에서 열린 영화 '외계+인' 1부 제작보고회에서 "류준열은 차가운 역할도 많이 했지만 배시시한 매력도 있더라. 김태리는 시간을 정지시키는 것 같은 표정을 지을 때가 있다"며 "김우빈은 6년 전에 같이 하려고 했는데 아파서 안됐다. 시나리오를 쓰고 있을 때 작은 것이라도 하고 싶다고 하더라. 가드 역할이 처음엔 작았지만 이야기를 쓰면서 커져서 우빈이가 하면 재미있겠다는 생각을 했다"고 말했다.

또 "염정아는 그의 매력을 제대로 보여주고 싶었는데 본인도 걱정을 하더라. 나도 태어나서 저렇게 몸을 못쓰는 배우는 처음 본다"며 "와이어를 탔는데 연이 날아가는 것 같은 느낌이더라. 리허설할때 무릎꿇고 '제발 다치지만 마라'고 봤다. 그래도 촬영은 두테이크만에 해결했다"고 전했다.

김의성에 대해서는 "'암살'을 끝내고도 김의성과 얘기를 많이 했는데 '촬영이 힘들것 같다'고 하니 '요즘에는 다 된다'고 하더라. 정말 큰 힘을 줬다'고 말했다.

소지섭은 "'군함도'가 끝나고 소지섭을 처음 봤는데 너무 젠틀한 사람이더라. 왜 팬들이 '소간지'라고 부르는지 알게됐다. 그래서 간지나게 쫓기는 사람을 마지막으로 캐스팅했다"고 털어놨다.

한편 다음 달 20일 개봉하는 '외계+인' 1부는 고려 말 소문 속의 신검을 차지하려는 도사들과 2022년 인간의 몸 속에 수감된 외계인 죄수를 쫓는 이들 사이에 시간의 문이 열리며 펼쳐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도둑들' '암살' 등을 연출한 최동훈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류준열 김우빈 김태리 소지섭 염정아 조우진 김의성 등 초호화 라인업으로 개봉 전부터 관심을 모으고 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많이 본 뉴스

Clicky